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개발자로서 현장에서 일하면서 새로 접하는 기술들이나 알게된 정보 등을 정리하기 위한 블로그입니다. 운 좋게 미국에서 큰 회사들의 프로젝트에서 컬설턴트로 일하고 있어서 새로운 기술들을 접할 기회가 많이 있습니다. 미국의 IT 프로젝트에서 사용되는 툴들에 대해 많은 분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솔웅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새누리당-신천지 얘기가 자꾸 나와 한번 검색해 봤더니 기독교 신문인 국민일보 2016년 11월에 이런 기사가 실렸더라구.

 

 

 

 

시사 > 전체기사

‘새누리’에서 자꾸 풍기는 ‘신천지’ 냄새

이정현 의원실 ‘신천지 신도’ 근무로 연관 의혹 다시 부각

입력 : 2016-11-23 21:26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647748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가 새누리당 대표인 이정현(사진) 의원실의 비서로 근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새누리당과 신천지의 관계를 둘러싸고 제기됐던 의혹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신천지가 최순실의 부친 최태민의 ‘영세교’와 연결돼 있어 최순실을 통해 새누리당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주장까지 내놓고 있다.

신천지와 새누리당이 관련돼 있다는 의혹이 처음 제기된 건 2007년이다. 신천지는 당시 이명박 후보와 박근혜 후보 간 대통령후보 경선 때 ‘신천지 대외 활동 협조 안내 공문’을 신도들에게 내려보내 한나라당 당원 등록과 동원을 지시했다. 신천지는 당시 공문에서 ‘오늘날 신천지는 대외적으로 이방 바벨론의 교단에 핍박을 받고 있으며 우리의 복음 전파와 전도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한나라당 특별 당원으로 한시적으로 가입하여 (이방 사람들의 핍박을 이기기 위해) 준비하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2006년 한나라당 의원으로 있을 때 황장엽민주주의건설위원회가 개최한 행사 때 신천지 교주 이만희(85)씨와 한 자리에 앉아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2012년 2월 한나라당이 당명을 새누리당으로 변경하면서 신천지와 새누리당의 연루의혹이 다시 불거져 나왔다. ‘새=신(新)’ ‘누리=천지(天地)’를 뜻하는 만큼 새누리는 곧 신천지를 의미한다는 주장이었다. 새누리라는 당명은 박근혜 의원 중심의 당지도부가 만들었다.

당명 변경 과정에서 반대도 많았다. 유승민 의원은 “종교적 색채가 강하다”며 반대했고, 다른 의원들도 “특정 교회 이름과 비슷해 종교적 냄새가 난다”고 지적했지만 당명 변경은 추인됐다. 새누리당은 당시 “국민공모와 당 내외 홍보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쳐 확정한 것”이라며 신천지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과 신천지 연루 의혹은 그해 대선 때 뜨거운 쟁점으로 다시 떠올랐다. 당시 박근혜 대선후보 캠프의 이경재 기독교대책본부장이 2004년 ‘신천지 21주년 체육대회’에 참석해 축사한 영상이 인터넷으로 퍼졌기 때문이다. 이 본부장은 당시 보도자료를 통해 “축사는 의례적인 것”이라고 해명했다.

2010년 한나라당 비상근 부대변인까지 맡았던 차한선씨를 둘러싸고 또다른 의혹도 제기됐다. 월간 ‘현대종교’에 따르면 2002년 대선 당시 이회창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청년위원회 직능단장과 대학생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던 차씨는 수강생을 모집해 신천지 교리를 가르쳤던 신천지의 ‘하늘사다리 문화센터’ 대표였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이 같은 의혹이 다시 점화되자 신천지는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신천지’가 성경 상의 ‘새 하늘 새 땅’이란 의미임에도 불구하고 정치적인 의도를 가지고 새누리당의 당명과 연계하고 있다”면서 “최태민의 영세교를 신천지예수교회와 연결 짓는 시도 역시 아무런 교리적 검증 없이 소수교단을 한 묶음으로 폄하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새누리당과 신천지 모두 극구 부인하고 있지만 최순실씨의 막강한 영향력과 사이비종교적 배경으로 인해 의혹은 오히려 확산되고 있다. 이단 사이비 집단이 정치권력과 유착하기 위해 신도들을 동원한 사례가 드물지 않기 때문이다. 진용식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장은 “반사회적 종교집단은 정치권과 결탁해 표심을 몰아주고 인력을 동원하며 정치권이 필요로 하는 것을 공급해 왔다”면서 “이 같은 공생관계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병선 백상현 기자 junbs@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647748

 

‘새누리’에서 자꾸 풍기는 ‘신천지’ 냄새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가 새누리당 대표인 이정현(사진) 의원실의 비서로 근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새누리당과 신천지의 관계를 둘러싸고

news.kmib.co.kr

 

 

 

 

위 사진 캡션을 보면 2005년 2006년이다.

신천지는 오래전부터 정치권에 줄을 대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

 

교주 이만희가 경북 청도가 고향이다 보니 박근혜쪽에 신경 썼나보다.

 

결속력이 강하고 일사분란한 조직표에 정치인들은 관심이 많다. 특히 선거떄는....

신천지는 그런 정치인들의 구미에 딱 맞는 부분이 많다.

 

지금도 관련있는 정치인들이 많을 것이다.

 

전영병에 대한 대처는 투명성에 근거해서 초기에 그리고 단기간에 차단하고 처리해야 한다.

 

신천지의 비밀주의로 인해 이런 전영병 대처가 큰 지장을 받았고 그 결과는 지금 보는 대로다.

 

신천지와 연관돼 있는 정치인들이 힘을 써서 신천지 보호를 위해 수작을 부릴 수 있다고 본다.

 

잘 감시해야 한다. 정치인들이 신천지의 뒤를 봐주다가 코로나가 더욱 창궐하는 대재앙을 일으키는 우를 범할 수도 있다.

딱히 대책은 없지만 그냥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지속적으로 감시의 눈을 거둬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든다.

 

 

신천지 핑크보자기와 미래통합당의 당색인 핑크.... 참... 우연도......

반응형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