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개발자로서 현장에서 일하면서 새로 접하는 기술들이나 알게된 정보 등을 정리하기 위한 블로그입니다. 운 좋게 미국에서 큰 회사들의 프로젝트에서 컬설턴트로 일하고 있어서 새로운 기술들을 접할 기회가 많이 있습니다. 미국의 IT 프로젝트에서 사용되는 툴들에 대해 많은 분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솔웅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내가 안철수에 기대하는 것은.....

2015. 12. 15. 23:19 | Posted by 솔웅


기사 보기



첫째로 부패에 대해서, 막말이나 갑질에 대해 단호한 분,
두번째로는 이분법적 사고를 가지지 않으신 분, 낡은 진보 청산에서 순혈주의, 폐쇄주의, 온정주의, 우리 편만 봐주는 이중잣대를 가지지 않으신 분이 필요하다
세번째로 합리적이고 개혁적인 보수가 아니라 수구적인 보수 편에 서신 분들이면 곤란하다. 수구 보수적인 편에 서지 않는 분이면 어떤 분과도 함께 손을 잡고 나갈 생각


안철수가 말한 같이 정치를 하고 싶은 사람들이다. (인재 영입 3원칙)

내가 안철수에 대해 가졌던 기대는 보수로 부터도 거리가 멀고 민주로 부터는 더더욱 거리가 먼 새누리당의 수구 세력들로부터 합리적인 보수를 구해내 주는 것이었다.

기본적으로 현재 한국의 양당은 지역주의를 기반으로 나뉘어졌고 새누리는 겉으로만 보수를 내걸었지 실질적으로는 반헌법 수구 세력이 기득권을 잡고 있다.
그리고 보수라고 할 수 있는 사람들은 비겁하게 그 수구 세력들에 꼬랑지 흔들며 밉보이지 않음으로서 자신의 정치생명을 구걸하는 것이 보편화 돼 있다.

반면 민주당은 개혁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싶어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이 수구 세력에 반대하는 보수들 + 경상도 정권에 반대하는 사람들 + 진보를 추구하는 세력들의 짬뽕이다.
또한 자신이 진보적 입장이라고 생각하는 자들 중에서도 내편 네편 갈라서 내쪽은 옳고 상대편은 그르다는 단순 논리를 전개하는 반 공화적인 행태를 보이는 사람들도 많다. (나는 이것이 반 공화 세력에 대항하다가 그 괴물을 닮아버린 낡은 진보의 구린내로 느껴진다)

내가 안철수에 가졌던 기대는 새누리당 안에 있는 자괴감에 빠진 합리적인 보수들이 수구세력과 결연히 갈러서고 나와서 갈 수 있는 정치적 토대를 만드는 것이었다.
그러면 더불어서 경상도 정권에 반대하기 때문에 들어온 민주당의 보수 세력들도 같이 참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럼으로서 수구로부터 결별한 보수 세력이 제대로 서야 그에 대응하는 진보세력이 지역주의라는 굴레속에서 더렵혀진 본연의 모습을 제대로 찾을 거라고 믿는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정치적인 위치는 진보쪽에 서겠지만 안철수에게 제대로 된 보수 정치 세력을 기대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진보세력이 독자적인 힘으로는 지역주의와 수구 이념주의를 헤쳐나올 능력을 못 보여줬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안철수가 민주당에 있는 것이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고 있는 사람을 보는 것 처럼 껄끄러웠다.

내가 보기엔 안철수는 보수에 가장 큰 방점을 찍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는 현장에 없었다. 집회에 참가한 국민들 옆에 그는 없었고 세월호 가족들이 도움을 호소할 때도 그는 없었고 거기에 대해 한마디도 언급한게 없다.

그래서 안철수 주위에 뭔가 진보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꼬이는 걸 보고 머뜩치 않아 했다.
기본적으로 그는 보수주의자인데 왜 진보를 내세우는 자들이 꼬이는가..
새정치를 바라는 국민의 여망에 자기 숟가락 얹을려는 꼼수에 지나지 않는다.
오히려 MB 진영 출신이 그 옆에 있는게 훨씬 더 자연스러운 모습니다.

안철수가 두번째로 방점을 찍고 있는 부분은 합리적인 경제 구조에 대한 것으로 보인다.
이 부분은 안철수가 말한 인재 영입 3원칙에는 나오지 않는다.
그 만큼 현재의 한국 정치판이 국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 (경제) 보다는 자기들의 정치적 기득권 싸움에 혈안이 돼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하여간 그는 재벌들이 독식함으로서 중소기업들의 다양한 도전과 성공을 가로막는 현재의 재벌 편향적인 경제구조에 반대를 해 왔다.

이 것은 보수 대 진보의 정계개편이 이뤄지면 그 둘이 함께 개혁해 나갈 수 있는 공집합이 될 수 있다고 본다.

내가 판단하는 안철수는 이런 정치/경제 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그에게 남북문제 즉 우리 민족이 나아갈 방향 이라던가 세계를 바라보는 정치철학 같은 것은 보이지 않는다.
정치 능력을 봤을 때 그는 그렇게 썩 훌륭한 정치인이 될 기본 토대는 못되는 인물인것 같다.

우선 순위는 진짜 보수대 진보의 정치 프레임을 만듬으로서 반헌법 수구 세력과 전혀 공화적이지 않은 야권 세력에 매달려 있는 정치발전 저해세력들을 아웃사이더로 만드는 일일 것이다.

거기에 있어서 안철수는 아직 중요한 역할을 해 낼 가능성이 있다.
나는 거기에 기대를 건다.

이번에 안철수가 말한 인재 영입 3원칙이 나의 그 기대를 앗아갈 만한 내용이 아니라서 오히려 반갑다.

그런데 동시에 내년 총선과 다음 대선을 보면 답답하기도 하다.

아침부터 너무 정치에 시간을 많이 빼앗겼다.
이제 남은 시간은 그런거 잊고 오늘 할 일이나 열심히 해야겠다.

반응형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