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개발자로서 현장에서 일하면서 새로 접하는 기술들이나 알게된 정보 등을 정리하기 위한 블로그입니다. 운 좋게 미국에서 큰 회사들의 프로젝트에서 컬설턴트로 일하고 있어서 새로운 기술들을 접할 기회가 많이 있습니다. 미국의 IT 프로젝트에서 사용되는 툴들에 대해 많은 분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솔웅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박래군 인권위원장의 한겨레 신문 인터뷰

―같은 세대로서 586 정치인에 대해서는 마음이 더 착잡한 것 같군요.
“제가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거 되게 자제하는데, 말을 해야겠어요.(웃음) 586들이 과거에 목숨 걸고 독재와 싸웠고, 그래서 6월항쟁으로 민주화를 이뤘다는 것은 혼자 자랑거리로 갖고 있으면 되지, 그걸 내세우는 것은 아니라고 봐요. 80년대 운동을 자산으로 삼아서 정치적 지위를 확보했음에도 크게 바꾼 게 없잖아요. 불평등은 심화됐고, 혐오와 차별도 늘었고, 정치 수준은 떨어졌죠. 차별금지법만 해도 지역의 목사들만 의식하지 지난번 대선 막판에 결집했던 20대 여성들은 보지 못하고 있어요. 자기 성찰이 필요하다고 봐요. 586 정치인 중 한명인 김영춘 전 의원이 물러난 게 훌륭하다고 생각해요. 지금 시대가 요구하는 것을 위해서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다면 후배들이 일할 수 있게 물러나 주는 게 맞죠.”

https://www.hani.co.kr/arti/society/rights/1042823.html?_fr=mt2

“6월항쟁 영광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586들, 다 밀어줘도 남 탓”

[한겨레 S] 김종철의 여기인권운동의 맏형 박래군숱한 제도권 유혹 뿌리친 채 34년간 인권운동가 한길“시대 변하면 사람도 바꿔야…586은 지원 역할로 후퇴를”시민사회 강한 압박에 불발됐지

www.hani.co.kr


—————————————————————-
나는 정치에 관심이 많다.
89년에 대학에 들어가니 일주일에 한두번은 꼭 데모를 하는게 그 당시 대학의 분위기 였다.
나의 전공도 정치학 이었고.
데모에도 많이 참여 했고 졸업 후에도 사회 단체에 가입해서 활동도 했었다.
직업도 처음에 기자를 해서 계속 당시 정치 이슈에 관심을 많이 기울일 수 밖에 없었다.

이후 IT쪽으로 직업을 옮기고 미국으로 이민 오고 하면서 그런 활동을 계속 하지는 않았지만…
매일 정치 기사를 읽는 것은 빠지지 않는 나의 하루 일과 였다.

그러다가 10 여년 전에 한 작은 모임에 가입한 적이 있었다.
그 지역에 사는 진보적인 한국 사람들 몇명이 모여서 모임을 만들었다. (그냥 20여명도 안되는 작은 모임이었다.)
미국에 살면서 처음으로 가입한 한국인 모임 이었다.

반년 좀 넘게 같이 하다가 사정이 생겨서 다른 지역으로 이사 가면서 온라인 에서만 같이 했다. (페이스북)
차로 한번도 안 쉬고 달려도 28시간이나 걸리는 거리이니 좀 무리해서 얼굴 보러 한번 들를 수 있는 거리가 전혀 아니었다.

한번은 페이스북 내에서 나와 페북에 글을 열심히 올리는 사람들 몇명과 논쟁이 벌어 졌다.

10여년 정도 지났으니 자세한 건 기억나지 않는다.

당시 정치인 문재인과 그를 중심으로 한 정치세력에게 포용력이 좀 더 있어야 한다고 내가 의견을 내었던 것 같다.
그리고 586들도 이제는 뒤로 빠지고 새로운 이들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고도 말했었다.

이에 대한 2~3명이 반박의 의견들을 올렸는데….

내가 느끼기에는 어떤 의견이 더 올바른가에 대한 고민이 깃들여진 반박 보다는….
“너 누구편이냐…. 그런 의견들은 오히려 우리 세력에 혼란을 주고 저쪽 세력에게만 도움을 주지 않느냐”

뭐 이런 식의 반박이었다.

뭐가 올바른가를 찾기 보다는 니 편 내편을 갈라서 우리편에 유리한 것만 옳은 것이라는 입장이 그 기저에 깔린 느낌을 받았다.
논쟁을 통해서 상대방의 의견을 듣고 좀 더 폭 넓은 사고로 발전 할 수 있는 기회가 아니라…
우리편에 도움이 되는지 안 되는지를 판단해서 도움이 되지 않는 의견은 조용히 시키는 그런 류의 논쟁이었다.

그래서 그냥 그 페이스북 모임에서 나왔다.

나는 멀리서 온라인으로만 참여하고 그들은 정기 비정기 적으로 만나면서 그 모임을 지키고 활동하는 이들이었다.
그 모임에는 그들의 역할이 더 중요하고 필요한 사람들 이었다.

그냥 분란 만들지 말고 내가 그냥 빠지는게 그 모임에 더 도움이 될 거라는 판단이 있었다.

그 이후로 정치성이 있는 모임에는 전혀 참여를 하지 않고 있다.

박래군 인권운동가의 인터뷰를 보고 한마디 덧 붙이고 싶어서 글을 시작했다.

586 정치인들만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다.
그들과 똑같이 생각하고 똑 같은 방식으로 지지하는 그런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그들이 정치판에서 계속 유지될 수 있는 것이다.

과거의 기준을 변화하는 현실에 맞게 정치적 의미를 가지는 가치로 승화시키지 못하고 안주 하는 모습.
그러다 보니까 점점 더 배타적이 되고 그런 모습에 함께하는 지지 세력들은 똑 같은 모습으로 옆에 있어 주고…
그러다 보니 정치적으로 더 많은 지지를 받는 정치세력으로 성장하지 못하면서 점점 고립의 길로 가고….

나는 586 정치인들과 함께 그들과 똑 같은 모습으로 그들을 지키는 그들의 지지자들에게도 한마디 하고 싶다…..
그들을 그렇게 만든건 당신들이다….
그들이 변하기 전에 당신들이 변해야 한다.
그래야 그들도 변할 수 있다고…….

한 개인도 좋은 면과 나쁜 면 중 좋은 면에 계속 물을 줘서 키우라는류의 스토리가 전문 강사들의 주요 레파토리 인 적이 있었다.
정치인들도 마찬가지다…

지지자들이 그쪽으로 계속 물을 줬기 때문에 지금의 모습이 된 것이다.

그들을 바꾸려면 그들에게 물을 주는 사람들이 바뀌어야 한다.




반응형

Comment


나쁜 검사 놈들……
잘못을 저지르면 처벌해야 하는 놈들이
잘못을 저지르고도 처벌 되지 않는 것도 부당한데
그런 놈들이 최고 권력층으로 영전 해?
세계화가 끝나가면서 강대국들이 새로운 패권 쟁탈전을 벌이는 이 엄중한 시기에
한국은 공정과 정의를 짓밟고 만명만 평등한 썩은 질서를 고수 하겠다는 놈들에게 최고 권력을 주었으니…..
중진국 함정을 잘 극복하고 선진국 으로 향하고 있던 방향타가 급격하게 꺽이고 있는 것 같다.
한국의 운은 여기까지인가?

https://newstapa.org/article/TZGGm

[현장에서] 간첩조작 검사가 사과도 없이 영전하는 나라

[현장에서] 간첩조작 검사가 사과도 없이 영전하는 나라

newstapa.org

https://youtu.be/ttK8yns0DLY

반응형

Comment


다른 모든 나라들이 코로나를 미흡하게 대처해서 어지러울 때
한국은 모범적으로 위기에 대처했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 비율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코로나가 강력할 때는 방역을 잘 해서 피해를 줄이고
약해 졌을 때 풀어서 사망자를 최소화 하고 경제 피해도 최소화 했습니다.
훌륭한 대통령으로서의 임무를 완수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수고 하셨습니다.

https://youtu.be/4hxLIc6GKuY

반응형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