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개발자로서 현장에서 일하면서 새로 접하는 기술들이나 알게된 정보 등을 정리하기 위한 블로그입니다. 운 좋게 미국에서 큰 회사들의 프로젝트에서 컬설턴트로 일하고 있어서 새로운 기술들을 접할 기회가 많이 있습니다. 미국의 IT 프로젝트에서 사용되는 툴들에 대해 많은 분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솔웅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ew York Times


South Korea Targets Dissent




Protesters marching to the Presidential House after a rally against government policy in Seoul, South Korea. Credit Ahn Young-Joon/Associated Press

South Koreans can be as proud of their country’s emergence from dictatorship into a vibrant democracy as they are of the rags-to-riches development that made their country a global industrial powerhouse. So it is alarming that President Park Geun-hye appears intent on backtracking on the democratic freedoms that have made South Korea as different from North Korea’s puppet regime as day is from night.


한국인들에게는 독재로부터 활력있는 민주주의를 찾은 것이 넝마쟁이에서 부자로 된 경제발전으로 세계적인 산업 강국이 된 것 만큼 자랑스러워 할 만한 일이다. 이런 이유로, 낮과 밤처럼 확연하게, 북한의 꼭두각시 체제와 한국을 구별해주던 민주주의적 자유를 박근혜 대통령이 퇴행시켜려고 골몰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우려스럽다.


Last weekend, tens of thousands of South Koreans took to the streets to protest two repressive government initiatives. One would replace the independently selected history textbooks now available to South Korea’s educators with government-issued textbooks. The other would change labor laws to make it easier for South Korea’s family-controlled business conglomerates to fire workers.


지난주, 수만명의 한국인들이 두가지의 억압적인 정부 조처에 항의하기 위해 거리로 나왔다. 하나는 한국의 교육자들이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역사 교과서를 정부가 발행하는 교과서로 대체하려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한국의 족벌 대기업이 노동자들을 더 쉽게 해고할 수 있도록 노동법을 개정하는 것이다.


Ms. Park is also attempting to control criticism and dissent on social media and the Internet. On Saturday, Lee Sir-goo, the co-chief executive of South Korea’s most popular messaging app, stepped down. He is facing criminal charges for failing to prevent teenagers from posting lewd photos, but critics contend the real goal is to punish him for resisting government surveillance efforts and refusing to curb users’ opinions critical of the government.


박 대통령은 또한 소셜미디어와 인터넷에서의 비판이나 반대의견을 통제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지난 토요일에는 한국의 가장 인기있는 메시징 앱(카카오톡)의 공동대표였던 이석우씨가 사임했다. 그는 10대들의 음란물 사진 게시를 막지 못했다는 이유로 기소됐다. 그러나 비판적인 사람들은 정부의 감시 시도에 저항하고, 정부에 비판적인 사용자들의 의견을 제한하기를 거부한 것에 대한 처벌이 (기소의) 진짜 목적이라고 주장한다.


Ms. Park is the daughter of Gen. Park Chung-hee, who was an Imperial Japanese officer in the colonial era and South Korea’s military dictator from 1961 to 1979. Rehabilitating her father’s image appears to be one motivation for making sure South Korea’s students learn a whitewashed version of their country’s history — especially the period when democratic freedoms were seen as an impediment to industrialization.


박 대통령은 식민지시대 일본 제국주의의 장교였으며, 1961년부터 1979년까지 군사독재자였던 박정희 장군의 딸이다. 박 대통령이 학생들에게 한국 역사, 특히 민주주의적 자유가 산업화에 방해물이 되는 것으로 간주되던 시기에 대해 미화된 버전을 가르치게 하려고 한다. 이러한 동기 중의 일부는 그의 아버지에 대한 이미지를 복원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South Korea’s economy has been hit hard this year by an outbreak of MERS respiratory disease and a slowdown in demand from China and other Asian countries. The biggest risk to South Korea’s reputation abroad, however, is not economic but political, chiefly Ms. Park’s heavy-handed attempts to rewrite history and quash dissent.


한국 경제는 올해 메르스 호흡기 질환의 유행과 중국 및 다른 아시아 국가들의 수요 감소로 상당한 타격을 입었다. 그러나 해외에서 한국의 평판에 대한 가장 큰 위험은 경제적인 것이 아니라 정치적인 것으로, 주로 역사를 다시 쓰고 비판자들을 억압하는 박 대통령의 가혹한 조처들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A FEW EXAMPLES OF HOW TO CHANGE A NEGATIVE TO POSITIVE





WHEN A USER STORY IS REJECTED,
say, “I had to restart the story because ....” instead of, “I rejected the story because....”


WHEN MORE THAN TWO USER STORIES ARE REJECTED
say, “I accepted most of the stories except ..... because ......”


IF A USER STORY IS NOT CLEAR,
ask, “Can you provide test steps for this story?” instead of “I don’t know how to test this story.” 


WHEN ASKED FOR A PROJECT UPDATE
say, “I tested all the stories and added a few bugs that require immediate attention. I also added a few UI recommendations that can be discussed whenever you have some time.”


WHEN ALL THE STORIES IN AN ITERATION ARE ACCEPTED
say, “Good news! I accepted all the stories and there are no issues. Thanks for all the hard work.”


WHEN A BUG IS ADDED
say, “I added this bug because ......” instead of, “this app/feature is broken.”



FINDING BUGS
is a tester’s gig and not the developer’s. When you identify bugs never show your excitement to the developers.


WHEN THERE IS A CRASH
say, “I am able to reproduce a crash more than once. I added a bug for it along with test steps. Let me know if you are able to reproduce it,” instead of, “The app crashed numerous times and I am not able to test.”


WHEN YOU ARE OVERLOADED AND CANNOT TEST
say, “Currently I am working on another application but I can test yours later today or definitely by tomorrow. Let me know if you want any specific story to be tested on priority,” instead of, “I cannot test today, I am blocked. I will let you know when I can start testing.”


WHEN THE APPLICATION HAS TOO MANY FUNCTIONAL ISSUES
say, “The app is designed very well but I found some functional issues and have prioritized the ones that are most important. Can you take a look at it and let me know your thoughts?”


WHEN THE APPLICATION HAS TOO MANY UI ISSUES
say, “The app does what it is suppose to do and if we can make a few UI changes then it will be ready for a release. Example: ...”



IN SHORT
- ALWAYS MAKE POSITIVE STATEMENTS.
- PROVIDE A REASON.
- PROVIDE A TEST TIMELINE/DEADLINE.
- NEVER SAY “I DON’T KNOW”, “I CANNOT TEST”, OR “APP IS BROKEN”.
- THANK THE DEVELOPERS FOR THEIR HARD WORK.
- QUOTE EXAMPLES OF SIMILAR APPS ON THE
- MARKET WHEN MAKING UI RECOMMENDATI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Michio Kaku



Michio Kaku (born January 24, 1947) is an American theoretical physicist, the Henry Semat Professor of Theoretical Physics at the City College of New York, a futurist, and a communicator and popularizer of science. He has written several books about physics and related topics, has made frequent appearances on radio, television, and film, and writes extensive online blogs and articles. He has written three New York Times Best Sellers: Physics of the Impossible (2008) and Physics of the Future (2011) and the Future of the Mind.

Kaku has hosted several TV specials for the BBC, the Discovery Channel, the History Channel, and the Science Channe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Happy New Year 2014

2014.01.02 08:45 | Posted by 솔웅


Happy New Year 2014



회사에서 온 신년 연하장 (이메일) 입니다.


영어 메일에 써먹을 좋은 표현들이 많이 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오늘의 영어 공부는 뉴욕 타임즈 기사입니다.

한국에서의 지난 대통령선거의 관권개입 부정선거에 대한 기사인데요.

뉴욕타임즈의 이 기사를 받아서 세계 여러 언론에서 21세기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관건개입 부정선거와 현 정권의 이에 대한 은폐조작 시도에 대해 보도하고 있습니다.


한국학을 전공하는 세계의 여러 석학 200여명도 이에 대해 규탄 성명을 발표 했습니다.


일이 점점 커지고 있는데요.


오늘은 이 뉴욕타임즈의 기사를 보고 영어 공부를 했습니다.

번역은 제가 한 것은 아니고 Citizens Fighting for Social Justice (정의와 상식을 추구하는 시민 네트워크) 에서 번역한 글을 옮깁니다.




South Korean Military Agency’s Headquarters Raided in Growing Scandal
한국 군 정보기관본부(사이버사령본부) 스캔들 증폭 과정 압수수색



SEOUL — Military investigators raided South Korea’s Cyber Warfare Command on Tuesday after four of its officials were found to have posted political messages online last year, in what opposition lawmakers have called a smear campaign against President Park Geun-hye’s opponents before her election in December.



군수사대가 국군사이버사령부를 화요일 압수수색했는데, 이는 사이버사령부의 요원 네 명이 지난 해 인터넷에 올린 정치적 내용의 글이 지난 12월 대선 이전 박근혜 대통령과 대결을 벌였던 야당 후보들에 대한 비방 캠페인의 일환이었다고 야당 국회의원들이 주장함에 따른 것이었다.



Ms. Park defeated her main opposition rival, Moon Jae-in, by roughly a million votes in the election and took office in February. But in a snowballing scandal, prosecutors have since said that during the presidential campaign, agents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posted thousands of Internet messages supporting Ms. Park and her governing Saenuri Party or berating government critics, including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s, as shills for North Korea.



박 후보는 주요 야당후보였던 문재인 후보를 대략 백만표 차로 선거에서 이긴 후 지난 이월 취임했다. 하지만 취임 이후, 점점 더 불어나고 있는 스캔들 속에서 검사들은 대선 캠페인 기간 동안 국정원의 요원들이 박후보와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을 지지하고 정부 비판자나 야당후보들을 종북이라 몰아붙이는 수천개의 비방글을 인터넷에 올렸음을 발표했다.



Last week, opposition lawmakers alleged in the National Assembly that the military’s secretive Cyber Warfare Command had carried out a similar online campaign, separately or in coordination with the spy agency, to help sway public opinion in favor of Ms. Park before the Dec. 19 election.



지난주 야당 국회의원들은 국군의 기밀 사이버 사령부도 박대통령을 지지하는 쪽으로 여론을 조성할 목적을 가지고 비슷한 인터넷 캠페인을 12월 19일 대선 전에 독자적으로 혹은 국정원과 연대하여 벌였다고 국회에서 주장했다.



On Tuesday, the Defense Ministry confirmed that four cyber-warfare officials had posted political messages. But it quoted them as saying that they had acted on their own.



화요일 국방부는 이 네 명의 사이버 부대 요원이 정치적 내용의 글을 올린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이들은 자기들이 개인적으로 했던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Still, “the ministry will investigate whether there was command-level involvement,” said the ministry’s spokesman, Kim Min-seok, explaining the raid on the command headquarters.



국방부의 대변인 김민석은 그래도 "국방부는 사령부가 이에 관여했는지를 조사할 것"이라고 이 압수수색에 대해 설명했다.



The cyber-warfare command, created in 2010 to guard South Korea against hacking threats from North Korea, is only the latest state agency to have been touched by the growing scandal.



군사이버 사령부는 북한에 의한 해킹의 위협으로부터 남한을 지키기 위해 2010년 창설되었으며, 점점 더 심각해지는 선거개입 스캔들에 가장 최근에 연루된 국가기관이다.



The political opposition first raised the charge of illegal electioneering during the presidential campaign last year. Three days before the voting, however, the police announced that they had investigated and found no evidence to support the accusations.



야당은 지난해 대선 캠페인 기간 중 불법 선거운동의 혐의를 처음 제기했었다. 하지만 투표 사흘 전 경찰은 조사결과 그런 혐의를 입증할만한 증거가 없었다고 발표했다.



But in June, prosecutors indicted Won Sei-hoon, the intelligence agency’s former director, for allegedly supervising an online smear campaign against Ms. Park’s political opponents. They also indicted Kim Yang-pan, the former chief of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saying he had whitewashed an investigation into the matter by junior officers.



그러나 6월 검찰은 박근혜의 정치적 라이벌에 대해 온라인 비방 작전을 지시한 혐의로 전 국정원장 원세훈을 기소하였다. 검찰은 또한 수사팀에 수사를 축소 은폐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전 서울 경찰청장 김용판도 기소하였다.



Mr. Won and the spy agency insisted that the online messages were posted as part of normal psychological warfare operations against North Korea and did not amount to meddling in an election. Ms. Park has denied using the spy agency for her campaign.



원세훈과 국정원은 온라인 게시글은 정상적인 대북 심리전의 일환으로 행해진 것으로 선거 개입이라고 불리울 정도는 아니라고 주장했다. 박근혜는 대선 캠페인을 위해 국정원을 이용한 적이 없다고 부정했다.



Since Ms. Park’s inauguration, South Korean politics have been paralyzed by scandals, including the one surrounding the spy agency. Rival political rallies have rocked downtown Seoul in recent weeks. Student activists demanded reform within the intelligence agency to prevent it from meddling in domestic politics. But older, conservative Koreans have encouraged the agency, known by its acronym N.I.S., to “wipe out North Korea followers” from the National Assembly and cyberspace.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이후, 한국의 정치는 국정원을 둘러싼 스캔들로 인해 마비되어 왔다. 최근 몇 주 동안 진보와 보수 양단체의 시위로 인해 서울도심이 시끄러웠다. 학생운동가들은 국내 정치 개입을 하지 못하도록 국정원의 개혁을 요구했다. 그러나 노년, 보수층 시민들은 국회와 인터넷에서 "종북주의자들을 몰아내라"며 N.I.S.로 불리우는 국정원을 격려해 왔다.



Last month, the spy agency arrested a far-left nationalist opposition lawmaker on charges of plotting an armed rebellion agains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n the event of war with North Korea. “To many in Korea and abroad, it appears that the N.I.S. is using a crude distraction in order to avoid scrutiny of its own alleged illegal activities, and to justify its existing powers,” more than 200 scholars on Korea living aboard said in a joint statement released on Tuesday.



지난달, 국정원은 북한과의 전쟁 발발시에 남한정부에 대항하여 무장봉기를 음모한 혐의로 극좌 민족주의자 야당 국회의원을 구속했다. "국내와 해외에 거주하는 많은 사람들이 보기에 국정원이 불법 대선 개입의 혐의에 대한 조사를 피하고 자신들이 가진 권력을 정당화하기 위해서 대중의 관심을 돌리는 수단으로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라고 200여명의 해외 한국학학자들이 화요일 발표된 공동 성명서에서 말했다.



But the scandal has kept growing. Last month, a Seoul court ordered the prosecution of two more senior intelligence officials for involvement in the alleged online campaign.



그러나 스캔들은 계속 커지고 있다. 지난달 서울 법원은 온라인 비방 캠페인에 연루된 혐의로 두 명의 고위 국정원 관리의 기소를 명령했다.



On Monday, during a National Assembly hearing, Yoon Seok-ryeol, a senior prosecutor who had led the investigation of the scandal until recently, said his team had been under “external pressure.”



월요일 국정감사에서 최근까지 스캔들에 대한 조사를 지휘했던 수사팀장 윤석열 검사는 그의 팀이 "외부 압력"을 받았다고 말했다.



Mr. Yoon was removed from the investigation last week after his team detained three intelligence agents and searched their homes. He said his team had collected more evidence of the spy agency’s online campaign: 55,700 messages, tweeted or retweeted by intelligence agents, that praised Ms. Park or disparaged her opposition rivals ahead of the December election. One of them called Mr. Moon, the main opposition candidate, a “servant” of North Korea and Ahn Cheol-soo, an independent who supported Mr. Moon, “a woman in men’s clothes.”



윤검사는 지난주 그의 팀이 3명의 국정원 직원을 구속하고 자택을 압수수색한 후에 수사팀에서 배제되었다. 윤검사는 수사팀이 국정원의 온라인 비방 캠페인에 대한 더 많은 증거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12월 대선 이전에 박근혜를 찬양하거나 또는 라이벌 야당 후보를 비방하는 55,700의 글들이 국정원 직원들에 의해 트윗되거나 리트윗 되었다. 그 중에 하나는 주요 야당 후보인 문재인을 북한의 "하인"이라고 했고 문재인 후보를 지원한 무소속 후보 안철수를 "남장 여자"라고 표현했다.



Cho Yong-gon, head of the Seou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ho supervised Mr. Yoon, denied putting political pressure on Mr. Yoon’s team. He said Mr. Yoon was removed from the investigation because he had not discussed the spy agents’ detentions in advance with his superiors, as regulations require.



윤검사의 상관 조영곤 서울 지검장은 윤검사의 수사팀에 정치적 압력을 행사했다는 사실을 부인했다. 조 지검장은 윤검사가 규정을 어기고 국정원 직원들의 구류를 상관들과 사전에 논의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사팀에서 배제되었다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돈만 벌면 장땡이라고 하는 생각이 한국 사회에 너무 많이 퍼져 있는 것 같습니다. (사실 한국만이 아니지만 적어도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한국에서 만큼은 뭔가 타협없이 꾸준히 지키는 어떤 윤리와 도덕의 어떤 정신적인 것이 남아 있으면 좋겠다 하는 생각이 커서 미국 같은 다른 나라 처럼 돈만 벌면 최고라는 생각이 점차 한국 사회를 지배하는 것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그런 사람 중 하나인 전과 14범인 이명박.

그런 사람이라도 좋으니 우리 돈만 벌게 해 달라면서 대한민국 국민들은 그를 대통령으로 뽑았습니다.


너무 천박하지 않나요?


사회 전체가 인권이나 민주주의 보다는 돈이 우선이라는 천박한 관념에 사로 잡히다니.


박근혜는 어떤가요. 정의니 민족정기니 하는 따위와는 거리가 먼 친일파 독재자 박정희의 딸이 정면으로 지네 아버지를 본 받겠다고 떠벌리는데도 대한민국 국민은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뽑았습니다.


그 결과 친일파를 찬양하는 교과서가 채택되고 아버지시대의 구시대 인물을 요직에 기용해서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박정희나 전두환처럼 무력을 사용해서 권력을 강탈하지 않았습니다.

국민들이 뽑은 겁니다.


너무 천박한 국민들 아닌가요?

이 사회가 더 천박하게 변하는 것을 막으려면 지금이라도 똑바로 감시하고 참여하고 막을건 막아야 하지 않을까요?


오늘 Ted talk 은 마이클 샌델이 나와서 우리의 시민 사회에 시장 논리가 판치고 있는 것을 비판하고 돈 주고 살 수 없는 그런 가치를 지키고 서로 소통하고 살자고 제안합니다. 


오늘 가슴에 와 닿아서 따로 정리 합니다.




Michael Sandel: Why we shouldn't trust markets with our civic life



Here is a question we need to rethink together what should be the role of money and markets in our societies.  Today there are very few things that money can't buy. if your are sentenced to a jail term in Santa Barbara California. You should know that if you don't like the standard accommodations, you can buy a prison cell upgrade. It is true for how much do you think. but would you guess... five hundred dollars? It is not the Ritz-Calton to jail eighty two dollars a night. Eighty two dollars a night.

여기 우리가 같이 한번 생각해 봐야할 질문이 하나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서 돈과 시장의 역할이 무엇이 되어야 하느냐 입니다. 오늘날 돈으로 살 수 없는 것은 아주 조금 밖에 없습니다. 만약 여러분이 캘리포니아의 산타바바라에 있는 교도소에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면 이것을 기억하고 계셔야 합니다. 그 교도소의 재소 시설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여러분은 여러분의 재소시설에 대한 업그레이드 상품을 돈으로 사실 수 있습니다. 정말입니다. 얼마면 될까요? 한번 추측해 보세요. 5백불이요? 거기는 리츠칼튼 호텔이 아닙니다. 하룻밤에 82 달러면 됩니다. 1박에 82달러요.





You go to an amusement park and don't want to stand in the long lines for the popular rides there is. now a solution in many theme parks. You can pay extra to jump to the head of the line they call them fast track or VIP tickets and it isn't only happening in amusement parks.

만약 여러분이 놀이공원에 가신다면 그리고 놀이시설을 사용하기 위해 길게 줄을 서는 것이 싫다면. 이제 거기에 대한 해결 방법이 있습니다. 많은 놀이공원에서 fast track 이나 VIP 티켓이라고 불리는 상품이 있는데요. 돈을 더 내면 줄 맨 앞쪽에 설 수 있는 권한을 주는 겁니다. 이런 방법이 놀이공원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In Washington DC long lines queues sometimes form for important congressional hearings. Now some people don't like to wait in long queues maybe overnight even in the rain. So now for lobbyists and others who are very keen to attend these hearings would not like to a there are companies line standing companies. You can go to them, You can pay them a certain amount of money. They hire homeless people and others who need a job to stand waiting in line for as long as it takes and the lobbyists just before the hearing begins can take his or her place at the head of the line and a seat in the front of the room. Paid line standing. It's happening the recourse to market mechanisms and market thinking in market solutions.

워싱턴 DC에 가면 가끔 의회의 중요한 청문회를 듣기 위해서 길게 줄을 서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밤새도록 그것도 비가 오면 비를 맞으면서 그 긴 줄에 서서 기다리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로비스트 같이 이 청문회에 꼭 참가하고 싶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대신 줄을 서주는 회사가 있습니다. 그냥 그 회사에 가서 돈만 내시면 줄을 서실 필요가 없습니다. 그 회사는 노숙자 같은 이들을 고용해서 그 줄에 서게 만듭니다. 그리고 그 돈을 지불한 로비스트가 청문회를 위해 입장할 때 그 줄 맨 앞에 서도록 만들어 줍니다. 그러면 로비스트는 청문회 맨 앞자리에 자리를 잡을 수 있습니다. 유료 줄서기 서비스. 이것은 시장논리에 의해 시장의 방식으로 만들어진 상품 입니다.

In bigger arenas take the way we fight our wars. Did you know that in Iraq and Afghanistan, there were more private military contractors on the ground. Then there were US military troops. Now this isn't because we had a public debate about whether we wanted to outsource war to private companies. But this is what has happened.

좀 더 범위를 넓혀 볼까요? 전쟁으로요. 이라크나 아프가니스탄에 계약에 의해 고용된 사설 군대(용병)가 있다는 걸 아시나요?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는 미군도 있습니다. 그리고 용병도 함께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서 전쟁이 사설 회사에 의해 아웃소싱 되어야 한다는 문제가 공론화 된 적은 없습니다. 하지만 이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Over the past three decades, We've lived through acquire revolution. We've drifted almost without realizing from having a market economy to becoming market societies. The difference is this a market economy is a tool, valuable and effective tool for organizing productive activity. Free market society is someplace where almost everything is up for sale. So we have life in which market thinking in market values begin to dominate every aspect of life, personal relations, family life, health, education, politics, lost civic life.

지난 수십년간 여러 혁명적인 발전을 이뤄왔습니다. 그리고 시장 경제가 점차 시장사회로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거의 인식하지도 못하는 사이에 그렇게 이동해 왔습니다. 그 둘의 다른 점은 이겁니다. 시장경제는 단지 하나의 도구 입니다. 생산적인 활동을 조직하기 위한 가치있고 효율적인 도구이죠. 자유 시장은 거의 무엇이든지 팔 수 있다는 그런 개념입니다. 시장의 가치안에서 시장 방식으로 생각하고 움직이는 것이 우리의 삶과 인간관계 그리고 가족생활, 건강, 교육, 정치 등을 지배하고 있습니다.




Now why worry, why worry about a becoming market societies. For two reasons I think, one of them has to do with inequality. More things money can buy the more affluence or the lack a bit matters. The only thing that money determined is access to yachts for fancy vacations or BMW's. Then inequality wouldn't matter very much. But when money comes increasingly to govern access to the essentials up the good life, decent health care, access to the best education, political voice an influence in campaigns. When money comes to govern all those things inequality matters a great deal and so the market taxation have everything sharpens (distinced or this things or the sting). I've inequality and its social and civic consequence. That's one reason to worry.

이렇게 시장 사회로 되어가는데 있어서 걱정되는 부분은 무엇일까요? 왜 이것을 걱정할까요? 제 생각에 거기에는 두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그 중 하나는 불평등의 문제 입니다. 돈으로 더 많은 것을 사서 더 부유해지고 별 문제 없이 살 수 있습니다. 돈이 관심을 갖는 것이 단지  좀 더 재밌는 휴가를 보내기 위해 어떤 요트가 필요한지 또 BMW는 어떤지 같은 것들 입니다. 이런 면에서 본다면 불평등은 그렇게 큰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돈이 더 좋은 생활을 위한 핵심적인 부분들까지 접근해서 통치하려고 하는 부분이 증가하게 된다면.. 예를 들어 health care 같은 혹은 좋은 교육, 정치적인 목소리같은 부분에 접근을 한다면.... 만약에 돈이 이런 것들을 통치하려고 한다면 불평등의 문제는 크게 대두 됩니다. 이렇게 되면 불평등은 사회의 중요한 이슈가 됩니다. 그것이 걱정이 되는 첫번째 부분 입니다.

There is a second reason apart from the worry about inequality. And it's this. With some social goods and practices, When market thinking, (in) market values enter they may change the meaning of those practices and crowd out headed to gnorms worth caring about it. I would like to take an example. Of a controversial use of a market mechanism, a cash incentive and see what you think about it.

두번째 이유는, 불평등의 문제하고는 조금 다른 문제 입니다. 뭐냐하면, 어떤 사회적인 상품과 실천들에 대해 시장의 관점에서 생각할 때, 시장의 가치가 이 실천에 대한 의미를 바꾸게 될 거라는 겁니다. 한가지 예를 들어보죠. 시장 체제에서 논란이 되는 것 중의 하나가 cash incentive (일종의 성과급) 입니다. 한번 생각해 봅시다.

Many schools struggle with a challenge of motivating kids, especially kids from disadvantaged backgrounds to study hard, to do well in school to high(?) themselves. Some economists have proposed a market solution, offer cash incentives to kids for getting good grades or high test scores, or for reading books. They've tried this actually they've done some experiments in. Some major American cities in New York, in Chicago, in Washington DC. They've tried this offering 50 dollars for a A, 35 dollars for a B. In Dallas Texas, They have a program that offers 8 year olds two dollars for each book they've read.

많은 학교들이 학생들에게 특히 불우한 환경에 있는 학생들에게 열심히 공부하고 학교 생활을 잘 해서 우등생이 되도록 어떤 동기 유발을 하기 위해 많이 애 씁니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시장논리의 해결책을 제시합니다. 학생들이 점수를 잘 받으면 혹은 책을 읽으면 돈(성과급)을 주는 방법이죠. 실제 이 방법이 사용됐습니다. 실제 이 방법으로 실험을 진행 했었죠. 미국의 대도시들인 뉴욕, 시카고, 워싱턴 DC 등에서요. 그들은 학생이 A 학점을 받으면 50불을 B 학점을 받으면 35불을 주었습니다. 텍사스의 달라스지역에서는 8살짜리 아동들에게 책을 읽으면 한권당 2불씩 주었습니다.

So Let's see what people.. some people are in favor some people are opposed to this cash incentive to motivate achieve. Let's see what people here think about it imagine that you are the head of a major school system. And someone comes to you with this proposal let say the foundation they will provide the funds, you don't have to take it out of your budget. How many would be in favor and how many would be opposed to giving it a try. Let see by a show of hands first. How many think it might at lease be worth a try see if it would work, raise your hand. And how many would be opposed how many would. so the majority here are opposed but a sizable minority are in favor. Let's have a discussion let's start with those who view who object who wouldn't rule it out even before trying what would be your who will get our discussion started. Yes.

한번 봅시다. 어떤 사람들은 이 방법에 찬성할 것이고 어떤 사람들은 이 방법에 반대를 할 겁니다. 여기 있는 사람들은 어떤지 봅시다. 만약 여러분이 어떤 교육 시스템의 수장이라고 가정하구요. 어떤 사람이 당신에게 다가와서 이 방법을 제안합니다. 물론 이 방법을 사용하는데 들어가는 돈은 그들이 다 대고 여러분 예산에서 이 방법을 위해 따로 돈을 빼 쓸 필요는 없습니다. 얼마나 많은 분들이 찬성하고 얼마나 많은 분들이 반대할까요. 한번 손을 들어 보시죠. 이 방법을 시도해 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 하십니까? 손 들어 보세요. 그럼 이제 얼마나 많은 분들이 반대하십니까? 여기 계신 대부분의 사람들은 반대하시지만 일부 찬성하시는 분들도 꽤 있습니다. 한번 토론을 해 봅시다. 이 방법에 반대하시는 분부터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이 방법을 시도도 해볼 필요 없이 반대한다고 하는 입장에 계신분 한번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예.

Hiker : Hello everyone I'm hiker. And I think it just kills the intrinsic motivation. so it, in respect that children and if they would like to read you just take this incentives away in just paying them which just change his behavior.
안녕하세요. 저는 Hiker인데요. 저는 이 방법이 본질적인 동기를 죽이는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이의 입장에서 보면. 책 읽기를 좋아하는 아이가 있는데 그 좋아하는 동기를 무시하고 돈으로서 성과급을 준다면 그것은 그 아이의 behavior를 바꾸는 겁니다.

Michael : Takes the intrinsic incentive away what is the in, what is or should be the intrinsic motivation.
          본질적인 인센티브를 없앤다... 어떤 것이 본질적인 인센티브가 되어야 하나요?

Hiker : Well the intrinsic motivation should be to learn to learn to get to know the world. And then if you stop paying them what happened them then they stop reading.
        본질적인 인센티브는 배우고 싶어하는 것이죠. 세계를 알고 싶어하구요. 만약 성과급 지급하는 것을 그치면 아이들은 책 읽는 것을 멈출 겁니다.

Michael : Now let's see if there's someone who favors, who thinks it's worth trying this.
          그럼 이제 이 방법에 찬성하시는 분 얘기를 들어볼까요?

??? : You said worth a try and so why not try it then do the experiment in measure things in
      당신이 시도해 볼 만한 가치가 있느냐고 물었죠. 어떤 것을 측정하기 위해 실험하는게 왜 나쁩니까?

Michael : and measure and what is your measure you measure how many...
          측정한다는 것은... 어떤 것을 측정한다는 것이죠.

??? : How many books they read and how many books they continue to read after you stop paying them.
      얼마나 많은 책을 읽고 그리고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은 이후에는 또 얼마만큼의 책을 읽는지 등이요...

Michael : After you stop paying. alright.. what about that.
          성과급 지급 중단 이후에 얼마나 읽는지요... 좋아요. 그럼 Hiker는 이 의견에 어떤 생각이세요?

Hiker : To be frank I just think, this is um.. not to offend anyone a very American Way.
        솔직히 말해 저는... 기분 상하지 않는 표현을 쓴다면.. 그 의견은 지극히 미국적인 방법인 것 같아요...

hahahahahaha

Michael : Alright, what's emerged from this discussion is the following question. Will the cash incentive drive out or corrupt or crowd out the higher motivation me intrinsic lesson that we hope to convey which is to learn, to love to learn and to read for their own sakes and people disagree about what the effect will be. But that is seems to be the question. that Somehow a market mechanism for a cash incentive teaches the wrong lesson and if it does what will become of these children later. I should tell you what's happened with these experiments.

좋습니다. 이 토론을 통해서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질 수 있을 겁니다. 성과급이 효과적일까요 아니면 일을 더 망칠까요 혹은 좀 더 본질적이고 높은 수준의 동기를 없앨까요. 우리는 이것을 통해서 배우고, 배우는 것을 좋아하고 그들 스스로 우러나와서 책을 읽고 하는 것들이 이뤄지기를 바랍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그 방법으로는 그러한 효과들이 일어날 거라는데에 동의를 하지 않습니다. 여기에서 한가지 질문을 하겠습니다. 만약 성과급이라는 시장 메커니즘이 효과적이지 않다는고 생각하고. 이 방법의 대상이 됐던 아이들에게 나중에 어떤 일이 일어났을 까요. 이 실험의 결과로 어떤 일이 일어 났는지에 대해 말씀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The cash for good grades has had very mixed results for the most part has not resulted in higher grades. The 2 dollars for each book did leave those kids to read more books. It also led them to read shorter books. But the real question is what will become at these kids later. Will they have learned that reading is a sure a form of piece work to be done for pay that's the worry. Or. May at lead them to read Maybe for the wrong reason initially but then leave them fall in love with reading for its own sake. Now what this, even this brief debate brings out it's something that many economists overlook economists often assume that markets are inert that they do not touch or taint the goods they exchange. Market exchange they assume doesn't change the meaning or value of the goods being exchanged. This may be true enough. If we're talking about material goods.

점수를 잘 받으면 돈을 지급하는 실험의 결과는 여러 경우가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경우에는 결과적으로 좀 더 높은 점수를 얻게 하는데는 실패했습니다. 책 한권 읽을 때마다 2불씩 주는 실험은 아이들이 좀 더 많은 책을 읽으려는 마음을 갖는 대신 좀 더 얇은 책을 읽으려는 마음을 갖게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진짜 중요한 것은 이 아이들에게 나중에 어떤 영향을 끼쳤을 까 입니다. 책을 읽는 일이 라는 것이 돈으로 계산 되서 돈으로 지급되어야 하는 그런 종류의 일이라고 아이들이 받아들였을까 하는 걱정이 있습니다. 혹은 그들에게 좋은 방법은 아니지만 일단 책을 읽도록 동기 부여를 했고 그 방법이 없어졌을 때도 계속 그들이 자발적으로 책을 계속 읽도록 도와 줬을 수도 있겠지요. 이 짧은 토론을 통해서 우리는 이것을 유추할 수 있습니다. 많은 경제학자들인 시장은 그들이 교환할 물건들을 touch 하거나 더럽히지 않는 다고 말합니다. 시장에서의 교환은 교환되는 재화의 의미나 가치를 바꾸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아마 이것들은 사실일 겁니다. 만약에 우리가 일반 재화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면 말이죠.




 If you sell me a flat screen television or give me one as a gift it will be the same good. It will work the same either way. But the same may not be true. If we're talking about non material goods and social practices such as teaching and learning or engaging together in civic life. In those domains, bringing market mechanisms in cash incentives may undermine or crowd out. Now on Market values and attitudes worth caring about. Once we see that markets and commerce when extended beyond the material to me can change the character up the goods, themselves can change the meaning that the social practices as in the example a teaching and learning.

만약 당신이 평면티비를 저한테 판다면 혹은 선물로 준다면, 어떤 방법이든 그것은 똑 같은 재화입니다. 그 테레비는 똑 같이 작동될 겁니다. 하지만 그 두개가 같다고 할 수는 없겠죠. 만약 우리가 물질적이지 않은 재화에 대해서 얘기한다면, 혹은 가르침이나 배움 그리고 시민생활 속에서의 약혼 같은 사회적인 행동에 대해서 얘기한다면. 그 주제에 대해서는 시장 메커니즘으로서의 성과급 같은 개념을 적용하는 것이 잘 맞지 않는게 될 겁니다. 좀 전에 보셨듯이 어떤 재화가 저에게 주어졌을 때 단지 시장적인 의미 넘어에 있는 물건이라면은 그 물건의 성격도 변화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가르침이나 배움과 같은 사회적인 행위들도 그 의미가 바뀔 수 있습니다.

We have to ask where markets belong and where they don't, where they actually undermine value and attitudes worth caring about. But to have this debate we have to do something we are not very good at and that is to reason together in public, about the value in the meaning at the social practices we prize. From our bodies to family life personal relations to health, teaching and learning to civic life. Now these are controversy or questions and so we can to shrink from them. In fact, during the past three decades, when market reasoning in market thinking have gathered force in gain prestige our public discourse, during this time has become hollowed-out, empty from larger moral meaning for fear disagreement we shrink from these questions. But once we see that markets change the character of goods. We have to debate among ourselves, these bigger questions about how to value goods. One of the most corrosive effects. Putting a price on everything is on commonality. The sense that we are all in it together. Against the background rising inequality, marketizing every aspect of life leads to a condition where those who are affluent, those who are of modest means increasingly live separate lives. We live and work in sharp in play in different places our children go to different schools. This is not good for democracy nor is it a satisfying way to live. even for those of us who can afford to buy our way to the head of the line. Here is why.

우리는 시장이 어디에 적용이 되고 어디에 적용이 되지 말아야 될지를 구분해야 합니다. 시장논리가 실제 어디에 적용되어야 진정 가치가 있는 것인지 질문을 던져야 합니다. 이 토론을 하기 위해서는 먼저 해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사회적인 실천속에서 갖는  의미의 가치에 대한 공통의 관심을 끌어 내야 합니다. 가족 안에서의 우리 자신, 건강과 관련한 인간관계, 시민 생활속에서의 가르침과 배움등에 대해서요. 지금 이런 것들은 논쟁중에 있거나 의문이 던져져있는 상황입니다. 우리는 그것들로부터 위축돼 있습니다. 사실 지난 수십년간 시장이 생각하는 시장의 논리가 우리의 대중 담론을 강제해 왔습니다. 이 기간동안 진정 중요한 가치는 사라졌고 큰 도덕적인 담론은 공허해 졌으며 이러한 질문들로 부터 우리는 위축되어 갔습니다.
시장이 재화의 성질을 바꾸는 것을 봤습니다. 우리는 이것들에 대해 논의해 봐야 합니다. 재화에 대해 어떻게 가치를 부여할 것인가에 대한 보다 큰 질문을 던져야 합니다. 우리를 좀먹는 것들 중 하나가 모든것에 대해 가격을 매기는 것입니다. 불평등이 확산되는 것에 대해 우리는 같이 고민해 봐야 합니다. 모든 면에 대해 시장화가 되는 것에 대해 질문을 던져야 합니다. 우리는 서로 다른 장소에서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우리 아이들은 다른 학교에 다닙니다. 이것이(불평등이 확산되는 것이) 민주주의와 관련해 좋은 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삶을 충족시켜 주지도 못합니다. 심지어 줄 맨 앞에 서기 위해 그것을 돈을 주고 살 수 있는 그런 사람들한테도 좋은 것이 아닙니다. 왜 그런지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Democracy does not require perfect equality. What it does require is that citizens sharing a common life. What matters is that people love different social backgrounds, different ways of life, encounter one another. bump up against one another in the ordinary course of life. Because this is what teches us to negotiating into a bite our differences. This is how we come to care for the common good. And so at the end, question market is not mainly end (and?) economic question. it is really a question how we want to live together. Do we want a society where everything except for sale or are there certain moral and civic goods that markets do not honor and money cannot buy.

민주주의는 완전한 평등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민주주의가 필요로 하는것은 시민들이 공동의 생활을 공유하는 것입니다. 사람들이 서로 다른 사회적인 배경을 존종하고 서로 다른 삶의 방식을 이해하고 서로가 서로와 소통하는 것입니다. 평범한 생활 속에서 서로가 서로를 마주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함으로서 우리의 공동의 자산을 보호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마지막 질문은 시장은 경제와 관련된 부분이 주가 아닙니다. 시장의 주 임무는 우리가 어떻게 함께 살아가느냐 입니다. 모든 것을 상품화해서 파는 그런 사회가 아닌 시장이 해결하지 못하는 그리고 돈을 주고 살 수 없는 어떤 도덕적인 것들과 사회적인 재화가 있는 그런 사회를 원하십니까?

Thank you very much.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o, we used to solve big problems. On July 21st, 1969, Buzz Aldrin climbed out of Apollo 11's lunar module and descended onto the Sea of Tranquility. Armstrong and Aldrin were alone, but their presence on the moon's gray surface was the culmination of a convulsive, collective effort.
   
우리들은 여러 big problems(큰 문제)들을 해결했습니다. 1969년 7월 21일, Buzz Aldrin 은 아폴로 11호 달 착륙선을 기어 나왔습니다. 그리고 고요의 바다에 내려왔죠. 거기에는 암스트롱과 Aldrin 뿐이었습니다. 하지만 달의 회색 지표위의 그들의 존재 자체가 그동안의 수많은 노력의 결정체였습니다.

The Apollo program was the greatest peacetime mobilization in the history of the United States. To get to the moon, NASA spent around 180 billion dollars in today's money, or four percent of the federal budget. Apollo employed around 400,000 people and demanded the collaboration of 20,000 companies, universities and government agencies. People died, including the crew of Apollo 1. But before the Apollo program ended, 24 men flew to the moon. Twelve walked on its surface, of whom Aldrin, following the death of Armstrong last year, is now the most senior.

아폴로 계획은 미국 역사상 가장 평화로운 시기에 있었던 일입니다. 달에 가기 위해 나사는 현재 가치로 천 8백억 달러를 사용했습니다. 이 액수는 연방 예산의 1/4 이나 됩니다. 아폴로는 40만명의 고용 효과를 냈었고 2만개 협력회사, 대학 그리고 정부 기관과 같이 진행을 했습니다.  아폴로 1호의 승무원을 비롯한 여러 사람들이 죽었습니다. 하지만 이 아폴로 계획이 끝나기 전까지 24명의 사람들이 달에 갔습니다. 그리고 그 중 12명이 달 표면을 걸었습니다. 작년에 암스트롱이 죽은 이후 Aldrin은 이제 살아남은 가장 고참자가 되었습니다.





So why did they go? They didn't bring much back: 841 pounds of old rocks, and something all 24 later emphasized -- a new sense of the smallness and the fragility of our common home. Why did they go? The cynical answer is they went because President Kennedy wanted to show the Soviets that his nation had the better rockets. But Kennedy's own words at Rice University in 1962 provide a better clue.?

그런데 왜 그들은 달로 갔을까요. 그들이 가져온 것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841 파운드의 월석을 가져왔고 and something all 24 later emphasized -- a new sense of the smallness and the fragility of our common home. 왜 그들은 달로 갔을까요? 냉소적으로 답변한다면 그들이 달에 간 이유는 케네디 대통령이 소련에게 미국이 더 좋은 로케트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 입니다. 케네디가 1962년도에 Rice 대학교에서 한 연설에 좀 더 나은 실마리가 있을까요?

(Video) John F. Kennedy: But why, some say, the moon? Why choose this as our goal? And they may well ask, why climb the highest mountain? Why, 35 years ago, fly the Atlantic? Why does Rice play Texas? We choose to go to the moon. We choose to go to the moon. (Applause) We choose to go to the moon in this decade, and do the other things, not because they are easy, but because they are hard.

죤 F 케네디 : 그런데 왜, 달이었을 까요? 왜 이것을 우리의 goal 로 선택했을까요? 아마 사람들은 물을 겁니다. 왜 그 높은 산에 오르고 왜 35년 전에 대서양을 횡단하고 왜 Rice 는 텍사스에 있나요? 우리는 달에 가는 것을 선택했습니다. 우리는 달에 가는 것을 선택했습니다. 우리는 10년 이내에 달에 가는 것을 선택했고 그 일을 해 나갔습니다. 그것들이 쉬워서가 아닙니다. 그것들이 어렵기 때문입니다.




Jason Pontin: To contemporaries, Apollo wasn't only a victory of West over East in the Cold War. At the time, the strongest emotion was of wonder at the transcendent powers of technology. They went because it was a big thing to do. Landing on the moon occurred in the context of a long series of technological triumphs. The first half of the 20th century produced the assembly line and the airplane, penicillin and a vaccine for tuberculosis. In the middle years of the century, polio was eradicated and smallpox eliminated. Technology itself seemed to possess what Alvin Toffler in 1970 called "accelerative thrust." For most of human history, we could go no faster than a horse or a boat with a sail, but in 1969, the crew of Apollo 10 flew at 25,000 miles an hour.

제이슨 판틴 : 동시대에 아폴로만이 동서 냉전시대의 승리가 아니었습니다. 그 때에 크게 관심이 쏠렸던 부분은 기술력에서 누가 더 월등한가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달에 착륙함으로서 미국은 기술력의 우위를 확실하게 보여줄 수 있었습니다. 20세기 초반에 조립공정과 비행기, 페니실린 그리고 결핵에 대한 백신이 만들어 졌습니다. 20세기 중반에는
소아마비가 사라졌고 두창이 해결된 것이었습니다. 기술력은 1970년에 앨빈 토플러가 말했듯이 "accelerative thrust (가속적 추진력)" 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인류 역사상 우리는 말보다 빨리 달릴 수 없었고 보트 없이 항해를 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1969년도에 아폴로 10호의 승무원들은 시속 2만5천 마일로 날아갔습니다.

Since 1970, no human beings have been back to the moon. No one has traveled faster than the crew of Apollo 10, and blithe optimism about technology's powers has evaporated as big problems we had imagined technology would solve, such as going to Mars, creating clean energy, curing cancer, or feeding the world have come to seem intractably hard.

1970년 이래로 인류가 달에 다시 가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아무도 아폴로 10호의 승무원보다 더 빠른 속도로 여행을 하지 않았습니다. 기술력에 대한 낙관주의가 사라졌습니다. 기술력이 큰 문제들 예를 들어 화성에 간다든지 clean energy를 만들어 낸다던지 암을 치료한다던지 혹은 전세계 식량문제 등을 해결할 것이라는 그런 행복한 낙관주의가 사라지고 이것들이 아주 힘든 문제로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I remember watching the liftoff of Apollo 17. I was five years old, and my mother told me not to stare at the fiery exhaust of a Saturn V rocket. I vaguely knew this was to be the last of the moon missions, but I was absolutely certain there would be Mars colonies in my lifetime.

아폴로 17호가 발사되는 장면이 기억납니다. 저는 5살이었습니다. 그리고 어머니가 Saturn V rocket 의 불꽃이 앞으로 더 이상 일어나지 않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희미하게나마 이것이 달에서 하는 임무의 마지막이 될 거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제 생애에 분명 화성에 식민지를 건설할 것이라는 것을 확신 했었습니다.

So "Something happened to our capacity to solve big problems with technology" has become a commonplace. You hear it all the time. We've heard it over the last two days here at TED. It feels as if technologists have diverted us and enriched themselves with trivial toys, with things like iPhones and apps and social media, or algorithms that speed automated trading. There's nothing wrong with most of these things. They've expanded and enriched our lives. But they don't solve humanity's big problems.

그래서 "이제 기술력으로 우리가 당면한 큰 문제들을 해결할 역량이 되었다" 가 상식이 되었습니다. 아마 여러분도 이 얘기를 항상 들었을 겁니다. 우리는 지난 이틀동안 TED에서 이것과 관련해서 들었습니다. 아마도 기술자들은 우리의 이런 생각을 바꾸도록 하고 정작 그들은 사소한 장난감을 갖고 노는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예를 들어 아이폰이나 앱들 그리고 Social Media 혹은 trading을 빠르게 자동화 시키는 알고리즘 같은 것들을요. 그런것들 연구한다고 뭐가 잘못된거는 아닙니다. 그것들이 우리의 삶을 확장시키고 풍부하게 만듭니다. 하지만 그런 것들이 인류의 큰 문제들을 해결하지는 않습니다.

What happened? So there is a parochial explanation in Silicon Valley, which admits that it has been funding less ambitious companies than it did in the years when it financed Intel, Microsoft, Apple and Genentech. Silicon Valley says the markets are to blame, in particular the incentives that venture capitalists offer to entrepreneurs. Silicon Valley says that venture investing shifted away from funding transformational ideas and towards funding incremental problems or even fake problems. But I don't think that explanation is good enough. It mostly explains what's wrong with Silicon Valley. Even when venture capitalists were at their most risk-happy, they preferred small investments, tiny investments that offered an exit within 10 years. V.C.s have always struggled to invest profitably in technologies such as energy whose capital requirements are huge and whose development is long and lengthy, and V.C.s have never, never funded the development of technologies meant to solve big problems that possess no immediate commercial value. No, the reasons we can't solve big problems are more complicated and more profound.

What happened? 여기 실리콘 밸리의 얘기가 있습니다.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그리고 genetech 에 투자됐던 때에 투자된 다른 전망이 더 적었던 회사들이 있습니다. 실리콘밸리는 시장이 비난받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특히 벤처 투자가들이 사업가에 제안하는 그런 인센티브들입니다. 실리콘밸리는 벤처투자가들이 transformational ideas에 펀딩하려고 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증가되는 문제들이나 심지어는 거짓 문제들에 투자를 한다고 합니다. 저는 이런 얘기들이 그렇게 충분히 좋은 얘기는 아니라고 봅니다. 이 이야기는 실리콘밸리에 무엇이 문제인가를 설명해 줍니다. 심지어 벤처투자가들이 가장 리스크가 적은 상황에 10년 이내에 결과를 도출할 수 있는 작은 규모의 투자를 선호합니다. 벤처투자자들은 항상 에너지 같이 큰 투자가 요구되고 오랜기간 동안 개발되어야 할 technology 에 투자를 할 때 고민스러워 합니다. 벤처투자가들은 즉각적인 상업적 가치가 없는 그런 큰 문제들을 풀기 위한 technology들을 위한 개발에는 절대 펀딩을 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이런 큰 문제들을 해결할 수 없는데에는 그 외에도 좀 더 복잡하고 좀 더 심오한 장애물들이 있습니다.

Sometimes we choose not to solve big problems. We could go to Mars if we want. NASA even has the outline of a plan. But going to Mars would follow a political decision with popular appeal, and that will never happen. We won't go to Mars, because everyone thinks there are more important things to do here on Earth.

가끔 우리들은 큰 문제들을 해결하지 않는 쪽을 선택합니다. 우리가 원하면 우리는 화성에 갈 수 있습니다. 나사는 우주선에 대한 outline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화성에 가는것은 대중적인 요구와 정치적인 결단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그런 상황은 절대 일어나지 않습니다. 우리는 화성에 가지 않을 겁니다. 왜냐하면 모두들 이 지구에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들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Sometimes, we can't solve big problems because our political systems fail. Today, less than two percent of the world's energy consumption derives from advanced, renewable sources such as solar, wind and biofuels, less than two percent, and the reason is purely economic. Coal and natural gas are cheaper than solar and wind, and petroleum is cheaper than biofuels. We want alternative energy sources that can compete on price. None exist. Now, technologists, business leaders and economists all basically agree on what national policies and international treaties would spur the development of alternative energy: mostly, a significant increase in energy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some kind of price on carbon. But there's no hope in the present political climate that we will see U.S. energy policy or international treaties that reflect that consensus.

어떤 경우에는 political system 이 실패를 했기 때문에 이런 큰 문제들을 해결하지 못하기도 합니다. 오늘날 태양열이나 풍력 그리고 바이오 연료 같이 진보적이고 새로운 원료로부터 얻어진 에너지를 소비하는 비율은 전세계적으로 2% 미만 입니다. 2% 미만이요. 그 이유는 바로 경제적인 이유 때문입니다. 석탄과 천연가스들은 태양력이나 풍력보다 쌉니다. 그리고 석유는 바이오연료보다 쌉니다. 우리는 가격 경쟁력 있는 대안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그런것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이제 기술자들과 경제지도자들은 기본적으로 이런 대안에너지를 전세계적차원에서 또는 전 국가적 차원에서 본격적으로 개발해야 한다는데 동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의 정치적인 상황하에서는 별 희망이 없어 보입니다.

Sometimes, big problems that had seemed technological turn out not to be so. Famines were long understood to be caused by failures in food supply. But 30 years of research have taught us that famines are political crises that catastrophically affect food distribution. Technology can improve things like crop yields or systems for storing and transporting food, but there will be famines so long as there are bad governments.

어떤 경우에는 큰 문제들이 기술적으로 그렇게 되지 않아야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음식 공급이 실패함으로서 초래된 기아에 대해 모두 알고 있습니다. 30년 동안의 연구 결과가 말해주듯이 기아는 정치적인 위기가 음식 공급체계를 파멸시켜 일어납니다. 기술이 작물 수확이나 음식을 저장하고 운송하는 부분을 개선시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기아는 대개 나쁜 정부에서 기인합니다.

Finally, big problems sometimes elude solution because we don't really understand the problem. President Nixon declared war on cancer in 1971, but we soon discovered there are many kinds of cancer, most of them fiendishly resistant to therapy, and it is only in the last 10 years that effective, viable therapies have come to seem real. Hard problems are hard.

마지막으로 큰 문제들은 가끔 그 해결책들을 피해갑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진짜 그 문제가 무엇인지 이해를 못하기 때문이죠. 닉슨 대통령은 1971년 암과의 전쟁을 선포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곧 암에는 아주 많은 종류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죠. 그리고 그 대부분은 치료가 무척 어렵습니다. 효과적이고 유용한 치료법들이 현실화 되기 시작한 건 오직 10년 정도 전 부터 입니다. 어려운 문제들은 해결이 어렵습니다.



It's not true that we can't solve big problems through technology. We can, we must, but these four elements must all be present: Political leaders and the public must care to solve a problem; institutions must support its solution; It must really be a technological problem; and we must understand it.

기술을 통해서 큰 문제들을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은 맞지 않습니다.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반드시 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 4가지 문제가 존재합니다. 정치 지도자와 대중들은 반드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해야 합니다. 연구소들은 반드시 그 해결방법을 지원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것들은 기술적인 문제여야 하고 우리들은 그것을 이해하고 있어야 합니다.

The Apollo mission, which has become a kind of metaphor for technology's capacity to solve big problems, met these criteria. But it is an irreproducible model for the future. It is not 1961. There is no galvanizing contest like the Cold War, no politician like John Kennedy who can heroize the difficult and the dangerous, and no popular science fictional mythology such as exploring the solar system. Most of all, going to the moon turned out to be easy. It was just three days away. And arguably it wasn't even solving much of a problem.

아폴로의 성과는 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기술력의 capacity가 얼마나 되느냐에 대한 일종의 metaphor 가 됐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미래에 재생할 수 없는 모델입니다. 지금이 1961년도가 아닙니다. 냉전같은 그런 외적요건이 더이상 없습니다. 그리고 케네디같이 영웅적으로 태양계를 항해하는 것 같은 대중적이지 않은 과학적 신화같은 어렵고 위험한 문제를 하결하고자 하는 정치인이 없습니다. 무엇보다도 달에 가는 것은 이제 아주 쉬운 일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냥 3일만에 다녀올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어떤 문제들을 해결하지도 못합니다.

We are left alone with our day, and the solutions of the future will be harder won. God knows, we don't lack for the challenges.
우리는 우리 시대에 남겨져 있습니다. 그리고 미래의 해결책은 좀 더 어려울 것입니다. 신만이 아실 겁니다. 도전을 멈추지 말아야 할 겁니다.

Thank you very much.
감사합니다.

(Applaus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오늘의 영어 공부는 제가 번역한 글이 아닙니다.

정의와 상식을 추구하는 시민 네트워크에서 번역한 글인데요.


지난 월요일 서울 광장에서 열렸던 천주교의 시국미사에 대한 기사입니다.




독재자 박정희 집권시에 설립된 천주교 정의 구현 사제단이 바티칸 관계자들과 사전 논의를 나눈 한국 주교들의 승인하에 사제들이 현 시국을 '중대한 위기'라고 규정했다고 하는 부분도 있습니다.



Korean Church back in the streets against corrupt intelligence service

한국 가톨릭교회가 부패한 국정원 규탄 위해 다시 거리로 나서다


Seoul Sept 26, 2013: South Korean Catholics are back in the streets to pray and protest against abuses of power and interference by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South Korea's intelligence service.




2013년 9월 26일, 서울: 한국의 정보기관인 국정원의 권력남용과 정치개입을 규탄하며 시국미사를 올리기 위해 한국 가톨릭 교회가 다시 거리로 나섰다.


On Monday, in front of Seoul City Hall, lay people and members of clergy, including priests and nuns, from across the country shouted slogans and sang songs against the intelligence service and its interference in the lives of ordinary citizens, asking for its dissolution.


지난 월요일 서울 시청 앞, 전국에서 모여든 사제들과 수녀들을 포함한 성직자들, 그리고 시민들이 국정원과 국정원이 평범한 시민의 생활에 개입한 것을 규탄하는 구호를 함께 외치고 노래를 부르며 국정원의 해체를 요구했다.


Among the many cases of abuse, protesters mentioned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that ended with the defeat of the United Democratic Party candidate Moon Jae-in, a Catholic, who was also present at the prayer meeting. His defeat was apparently "engineered" by people trained by the NIS who sent large numbers of text messages to voters extolling the conservative candidate and current President Park Geun-hye, whilst spreading false information about her opponent.


수많은 권력남용의 사건 중에서, 시위자들은 당시 민주통합당의 후보였으며 가톨릭신자로서 이번 시국미사에 함께 참여한 문재인 의원이 패배했던 지난해의 대선을 언급했다. 문후보의 패배는 국정원에 의해 훈련된 사람들에 의해 "기획된"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은 다량의 문자를 유권자들에게 보내 보수당 후보이자 현 대통령인 박근혜를 칭송하고, 문재인 후보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유포하였다.


The Catholic Priests' Association for Justice (CPAJ), set up under the Park dictatorship, took part in the prayer for the first time, and openly called for the dismantling of the NIS. After getting the go-ahead of the Korean bishops, who had previously spoken with Vatican officials, priests joined the long battle engaged by lay Catholics against the intelligence service, describing the situation as a "serious crisis".


독재자 박정희 대통령 집권시에 설립된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처음으로 미사에 참여했고, 공개적으로 국정원의 해체를 요구하였다. 바티칸 관계자들과 사전에 논의를 나눈 한국 주교들의 승인하에, 사제들은 현 상황을 "중대한 위기"라고 규정하며 가톨릭 평신도들이 오랫동안 참여해온 국정원 규탄 시위에 동참했다.


More than 5,000 ordinary citizens, men and women religious as well as lay people, took part in the demonstration, united in defending the right to personal liberty against a "dangerous organisation" that constitutes a " threat to democracy". Anonymous Catholic sources from Justice and Peace interviewed by the newspaper Hankyoreh said that the large presence of Catholics shows that, despite the bishops' great prudence, the situation is "dire".


5천명 이상의 가톨릭신도 혹은 비신도들이 "민주주의에 위협" 이 되고 있는 "위험한 기관"인 국정원에 맞서 개인의 자유에 대한 권리를 수호하기 위해 함께 연합하였다. 익명의 정의평화 위원회 소속 가톨릭 관계자는 한겨레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비록 주교들이 대단히 신중하게 행동하기는 하지만 가톨릭 교회의 대규모 시위참여는 상황이 "대단히 심각한" 것임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After the South Korean Church issued a protest manifesto against NIS interference, it was joined by civil society groups that have for weeks held vigils and protests in front of the headquarters of the NIS and of the ruling Conservative (Saenuri) Party. Everyone is calling for the resignation of top NIS officials, an apology from the government for the election fraud and the dismantling of the surveillance system that "brought the country back to the years of the military dictatorship" of the 1970s.


한국 가톨릭교회가 국정원 규탄 시위 성명서를 발표한 후, 몇 주 동안 국정원 본부와 보수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촛불시위와 시위를 해 왔던 시민 단체들도 이에 합류하였다. 시위에 참여하는 모든 시민들은 국정원 최고 관리들의 사퇴와 선거부정에 대한 정부차원의 사과, 그리고 1970년대 "군부독재 시대로 나라를 되돌리고 있는" 감시체계의 해체를 요구하고 있다.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was created in 1961 as the Korea Central Intelligence Agency (KCIA). Its initial task was to supervise and coordinate domestic and international intelligence activities. However, thanks to its sweeping powers, it was able to intervene and actively influence South Korean politics. In 1981, it took the name of Agency for National Security Planning (ANSP), following a series of reforms instituted under President Chun Doo-hwan and the Fifth Republic. It assumed its current name in 1999.


국정원(NIS)은 한국 중앙 정보부(KCIA)로 1961년 처음 만들어졌다. 초기 임무는 국내와 해외의 정보 활동을 감시하고 조정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막강한 권력을 소유함에 따라 국정원은 한국의 국내 정치에 개입하고 적극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되었다. 몇 차례의 개혁을 겪은 후, 국정원은 제5공화국의 전두환 대통령 집권시인 1981년 국가 안전 기획부 (ANSP)로 이름이 바뀌었다. 1999년부터 현재의 이름인 국정원을 사용하고 있다.



바티칸 라디오 기사바로가기 

http://en.radiovaticana.va/in2/articolo.asp?c=73203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이 국가 기록원에 없다고 판명 남으로서 대선때 김무성, 권영세가 정치 공작에 이용한 그 대화록은 국정원에서 나온 것이 분명해 졌습니다.

이제 국정원 댓글 공작 사건이 아닙니다.

새누리당의 관권동원 부정선거로 그 범위가 넓혀 졌습니다.


미국에서는 박근혜 탄핵이나 해임감이라는 분석까지 나오는데..

한국은 어떤가요?

==============================

If you think the NSA is bad …



Protesters shout slogans condemning South Korean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involvement in the country's last presidential elections, during a demonstration outside the Seoul city hall.



Americans are apparently blasé about government eavesdropping.

In the days after former National Security Agency contractor Edward Snowden revealed that Washington spies extensively on its own citizens, polls found that about half of Americans have no problem with such snooping, as long as it protects them from terrorism.

But a scandal unfolding here in South Korea illustrates how such domestic snooping can easily harm a democracy.


미국인들은 정부가 도청하는 것에 대해 관심이 없는듯하다.

국가 안보국의 전직 요원인 에드워드 스노우든이 정부가 시민에 대한 정보를 대대적으로 염탐하고 있음을 폭로한 후 절반의 미국 국민은 테러리즘으로부터 자기네들을 보호해주기만 한다면 그러한 염탐이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여론조사가 밝혔다.

하지만 현재 대한민국에서 벌어지는 사건은 그런 염탐 행위가 얼마나 쉽게 민주주의를 해칠 수 있는지를 잘 보여준다.


(Read More: Microsoft Helped NSA Access Encrypted Messages: Report)


The imbroglio — which has sparked student protests and candlelight vigils around Seoul — actually consists of two episodes rolled into one.


서울에서 벌어지고 있는 학생들의 시위와 촛불 집회를 촉발시킨 이 난국은 실제로는 두 가지의 개별 사건이 함께 연계되어 있다.


The most recent scandal heated up when left-wing lawmakers accused the intelligence agency,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of trying to protect its turf by leaking a sensitive and secret transcript in late June.


가장 최근에 있었던 사건은 진보측의 국회의원들이 국정원이 자기네의 세력권을 지키기 위한 노력으로 지난 6월 말, 민감한 기밀 문서를 누출시킨 것을 비방하면서 일어났다.


The document revealed details of a 2007 summit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n leaders. In it, a now-deceased South Korean president, Roh Moo-hyun, discussed the possibility of redrawing the rival Koreas' sea border to help build peace.

At the other end of the table was enemy No. 1: former North Korean despot, Kim Jong Il.

The revelation had the potential to skewer Roh's party, now the opposition. For many South Koreans, the episode amounts to treason.


그 문서는 2007년 남북 간의 정상회담의 상세한 내용을 담고 있었다. 지금은 고인이 된, 당시의 대통령, 노무현 대한민국 대통령은 남북 간의 평화를 위해 남북 간의 해양 분기선을 조정할 가능성을 논의하였다.

정상회담의 상대방은 대한민국의 제일의 적인 북한의 전 독재자 김정일이었다.



(Read More: America's NSA 'In Bed With" Germany and Most Others: Snowden)


But the motive for the disclosure may have gone deeper.

Lawmakers claim that the spy agency was attempting to distract the public from yet another explosive affair: a clandestine NIS propaganda operation to influence the December 2012 presidential election.


그러나 그 폭로의 의도는 다른 곳에 있을 수도 있다.

국회의원들은 국정원이 지난 2012년 12월 대통령 선거에 영향을 주기 위해 비밀리에 선거 개입 작전을 벌였던 또 하나의 커다란 사건으로부터 대중의 관심을 돌리기 위해 이 문서를 폭로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In late 2012, two NIS agents published thousands of online comments in support of Park Geun-hye, the conservative politician who was elected president in December. The young spooks tried to smear the political left, claiming some were North Korean sympathizers and communist instigators.


2012년 말, 두명의 국정원 요원이 12월에 대통령으로 당선된 보수파 정치인, 박근혜를 지지하는 수천개에 달하는 인터넷 댓글들을 달았었다. 이들은 야당쪽 진보 정치인들이 종북주의자이고 공산주의 신봉가라고 몰아부쳤다.


In the raucous political system of South Korea, it's common for the mainstream press and pundits to paint their opponents in extreme ways.

The propaganda campaign didn't stay secret for long. Last month, the former spy chief, Won Sei-hoon, was indicted on allegations that he personally orchestrated the operation; the former Seoul police chief is also being prosecuted for supposedly whitewashing the first investigation into the case.


이렇게 극단적인 방법으로 상대방을 비방하는 것은 시끄러운 한국의 정치체제 아래에서 주요 언론과 전문가들마저도 종종 취하는 방법이다.

이 선거 선전 작전은 오랫동안 비밀로 유지되지는 못했다.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은 지난 달 직접 이 작전을 지휘한 혐의로 결국 기소되었고, 이에 대한 초기 조사를 축소, 은폐하려 했던 혐의로 전 서울 경찰청장 또한 기소되었다.


(Read More: This Is Like the 'Cold War': Europe Fumes Over US Spying)


The NIS insists that it acted within legal bounds when declassifying the summit transcript. Under South Korean law, the head of the agency can request the release of state secrets if it does not pose a threat to national security.


국정원은 남북정상회담록을 공개한 것이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 취한 행위라고 주장한다. 대한민국 법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장은 국가의 안보가 위협되지 않는 한 국가 기밀 열람 공개를 요청할 수 있다.


It released the document out of concern for the "deepening schisms in the public" and its "negative effect national security," according to a statement issued on July 10.

An NIS spokesman could not be reached for comment.

Under South Korean law, documents of this sensitivity held by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would typically stay classified for up to 15 years. Two-thirds of lawmakers would have to agree, or a court order issued, before release into the presidential archive.


7월 10일에 국정원이 발표한 성명서에 의하면, "점점 악화되는 국론의 분열"과 "국가 안보에 대한 위협"을 우려하며 이 기밀 문서를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정원 대변인으로부터 아무런 언급도 들을 수 없었다.

대한민국 법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에 의해 보존되는 이런 예민한 문서는 통상적으로 최대 15년까지 기밀 문서로 분류된다. 대통령의 문서로 공개되기 위해서는 적어도 전체 국회의원의 3분의 2가 동의하거나, 법원의 명령이 있어야 한다.


Read more from the GlobalPost


FEMA hacked: Anonymous hacks US server in defense of Snowden and government transparency
Whistleblower Edward Snowden won't publish NSA 'instruction manual'
The NSA : America's ever-expanding digital spy agency


President Park, who prevailed with a 3 percent margin over her liberal opponent, insists that she didn't know of the plot and didn't reap any advantage.

Her administration points out that the NIS was meddling under the previous right-wing presidency of Lee Myung-bak, a factional rival and hardly a friend of Park's.

But given her family baggage, she's having a hard time maintaining distance.

In the 1960s and 1970s, her father, the dictator Park Chung-hee, used the precursor to the NIS for election rigging and other dark arts.


상대 후보보다 겨우 3% 차이로 당선된 박대통령은, 이와 관련하여 자기는 아는 바가 없으며 이로 인해 어떤 이득도 얻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박근혜 정부는 국정원의 대선개입은 당 내의 라이벌이자 결코 박근혜의 친구라고 할 수 없는, 우파 이명박 정권하에서 일어난 것임을 지적했다.

그러나 그녀의 가족사를 살펴본다면 박근혜는 이런 일에서 아주 거리가 멀다고 보기는 어렵다.

1960년, 70년대에 박근혜의 아버지인 독재자 박정희는 선거부정과 다른 불법적인 일들을 위해서 국정원의 전신인 중앙정보부를 이용했다.


The opposition is using the scandal to pin her to that legacy, say analysts. In Seoul, university students and activists have been protesting the revelations in recent weeks, calling for her removal.

According to polls, Park's popularity has slumped from more than half to about 40 percent in recent weeks. The Asan Institute, a Seoul-based think tank, says the decline is not necessarily a result of the spy scandal, but rather a return to "normal" levels after the election.


전문가들은 야당이 이런 선거 스켄들을 가지고 박근혜를 그 과거사에 연결시키려 하고 있다고 말한다. 서울의 대학생들과 운동가들은 최근 몇주 동안 국정원 선거개입에 대해서 시위를 하며 박근혜의 하야를 요구하고 있다.

여론조사에 의하면, 박근혜의 지지율은 최근 몇 주 동안 50% 이상에서 약 40% 정도로 급감하였다. 서울에 기반을 둔 씽크 탱크인 아산 연구소는 이런 감소가 꼭 국정원 스캔들의 결과가 아니고, 선거 이후 "정상치"로 돌아온 것이라고 설명한다.


(Read More: Hackers Shut Down Korean Sites on War Anniversary)



"She might be completely unscathed or, in the worst case, impeached and removed from office," said Daniel Pinkston, the Seoul-based senior analyst at the International Crisis Group, a nonprofit.


"박근혜는 피해를 전혀 입지 않을 수도 있지만 최악의 경우 탄핵 당하거나 대통령직에서 해임될 수 있다"라고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비영리 기구인 국제 위기 감시기구(ICG)의 선임 분석가 대니얼 핑크스톤은 말했다.


The NIS has long been prone to scandal. Out of the 11 heads who have served over the past decade, Won is the eighth to be investigated. 


국정원은 오랜 기간동안 스캔들에 연루되곤 했다. 지난 십여년 동안 국정원의 원장으로 일했던 11명의 국정원장 중 원세훈은 8번째로 수사의 대상이 된 사람이다.


Part of the problem, critics say, is that every president since 1988, the start of the democratic era, has sidelined the most talented officers in favor of political cronies. Under South Korean law, the NIS is required to stay neutral in domestic politics.

The result, they say, is a highly politicized (and some say bumbling) agency that gets into trouble every few years, and has failed to report key events such as Kim Jong Il's death in 2011.


비평가들에 의하면, 문제는 민주화 시대의 시작인 1988년 이후 모든 대통령이 가장 능력있는 인사를 그 자리에 앉히는 대신 자신의 측근을 선호한 데에 있었다고 한다. 한국의 법에 따르면, 국정원은 국내 정치에서 엄정 중립을 지키도록 요구된다.

그 결과 국정원은 대단히 정치색을 띄게 되고 (쓸모 없는 기관이라 표현되기도 하지만) 몇 년에 한 번씩은 문제에 휩싸이기도 했으며, 2011년 김정일의 사망같은 중요한 사건도 놓치는 등 본연의 임무를 다 하지 못하게 되었다.


Pinkston says the latest affair gives South Koreans an opportunity to fix the institutional flaws of the NIS, improving its intelligence-gathering abilities.

Call it a lesson for the US, where the National Security Agency, we now know, has nearly unchecked spying capacity. And while Americans apparently don't mind such a dragnet approach, South Korea shows how an unfettered spy network can go awry.


핑크스톤은 최근의 국정원 스캔들은 국정원의 제도적인 결함을 고치고 정보수집 능력을 향상 시킬 수 있는 기회를 한국 국민에게 가져다 준 것이라고 말한다.

이것은 국가 안보국의 첩보력을 거의 무사통과로 용인해준 미국을 위한 교훈이라 할 수 있겠다. 그리고 미국인들이 그런 첩보 방식에 관용적인 태도를 보이는 반면, 한국에서의 규제받지 않는 첩보망이 어떻게 잘못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할 수 있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rotesters Gather Locally in Response to Zimmerman Aquittal


Created: Sun, 14 Jul 2013 07:54:00 PST

Updated: Sun, 14 Jul 2013 08:02:13 PST





SAN DIEGO - Protesters planned to gather in City Heights and at Balboa Park Sunday night in response to George Zimmerman's acquittal in the shooting death of Florida teen Trayvon Martin last year.


지난해 플로리다에서 10대인 Trayvon Martin 을 총으로 쏴 사망하도록 한 죠지 짐머맨에 대한 무죄선고에 반대하는 시위자들은 일요일 밤 City Heights 와 Balboa Park 에 모이기로 했다.


The "San Diego Stand with Trayvon Martin Rally," began at 5:30 p.m. Highland Park was one of several events planned following the verdict that was announced Saturday.

At 7:30 p.m., "A Time for Healing Candle Vigil for Trayvon Martin" will be held at the Balboa Park fountain off Park Boulevard. The event is hosted by the San Diego NAACP and She is Soul.

오후 5시 30분에 시작된  "San Diego Stand with Trayvon Martin Rally," 는 토요일 발표된 배심원 평결문에 반발해서 계획된 여러 이벤트 중 하나였다. 오후 7시 30분에 "A Time for Healing Candle Vigil for Trayvon Martin"이 Balboa Park 분수대 밖인 Park Boulevard 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 이벤트는 San Diego NAACP 와 She is Soul 이라는 단체에서 주최한다.



남미계 백인 경찰이 근무중 지시에 따르지 않는 흑인 소년에게 총을 쏴 죽게 만든 일이 작년 플로리다에서 일어났는데요.

지난 토요일 그 경찰이 무죄 평결을 받았습니다.

이에 반발하는 시위가 미국 여러곳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예전에 LA 폭동을 유발하는 로드니 킹 사건이 연상되네요.


이곳 샌디에고에서도 시위가 있었다고 하네요.


경찰 입장에서 보면 그 경찰이 이해가 가고 순진한 시민 입장에서 보면 그게 너무한 과잉 진압 인게 맞는 얘기고......


잘 모르겠네요.


한국도 국정원 선거개입에 항의하는 촛불집회가 점점 거세게 저항하고 있다죠?

모두 힘 내시고 이번일은 정말 상식적으로 처리되도록 했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전 1 2 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