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개발자로서 현장에서 일하면서 새로 접하는 기술들이나 알게된 정보 등을 정리하기 위한 블로그입니다. 운 좋게 미국에서 큰 회사들의 프로젝트에서 컬설턴트로 일하고 있어서 새로운 기술들을 접할 기회가 많이 있습니다. 미국의 IT 프로젝트에서 사용되는 툴들에 대해 많은 분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솔웅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지난 월요일 바닷가로 태평양 맛조개를 캐러 갔습니다.

Razor Clam 은 한국의 맛조개랑 비슷한데 크기가 좀 큽니다.

시애틀에서 해변까지는 차로 한 3시간 거리 쯤 됩니다.

이곳 워싱턴 주에서는 1인당 15마리 까지만 잡을 수 있어서 이번에는 30 마리를 잡아 왔습니다. (와이프 와 내꺼 합해서)

 

이번 여행을 유투브 클립으로 만들었습니다.

 

https://youtu.be/RI94L7wFXhk

이번 여행은 총 거리가 왕복 268 마일인데요 킬로미터로 하면 430 km 정도 됩니다.

 

이번에는 테슬라 모델 Y로 다녀 왔는데 계산 해 봤더니 배터리가 딱 100% 소비 됐더라고요.

(중간에 Volta charging station이라고 무료로 충전 할 수 있는 곳에서 24% 정도 충전 했어요.)

 

미국은 가정용 전기가 1kWh 당 16 센트 입니다.

 

이걸로 계산 했더니 총 13 달로 들었고 중간에 무료로 충전한 거 빼면 10 달러로 다녀 온 셈이 되더라고요.

 

430키로미터를 주행 했는데 만 삼천원 정도 썼습니다.

 

구글링 해 보니까 코롤라 연비는 갤런당 33 마일 이더라고요.

 

 

계산해 보면 테슬라는 1 마일 달리는데 4 센트가 들고 코롤라는 같은 거리를 15 센트에 달리더라구요.

 

테슬라가 코롤라 보다 1/4 정도 입니다.

 

참고로 지금은 휘발유 가격이 좀 높은 상태 입니다.

 

그리고 테슬라는 부품이 휘발유 차보다 훨씬 적어서 그 부분에서 유지비가 적게 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테슬라는 다른 휘발유 차보다 가격이 훨씬 높고요.

 

10년 정도를 놓 고 구매 가격과 유지비용을 고려해서 생각하면 테슬라가 휘발유 차 보다 조금 더 돈이 든다고 봐야 겠네요.

 

돈을 제외 하고 보면 저는 테슬라를 타면서 아주 만족하고 있습니다.

운전하는게 재미 있어서 웬만하면 끌고 나가서 드라이브 하고 싶어요.

 

그리고 앞차에서 검은 연기 펑펑 쏟아 내는 걸 보면 나라도 지금 저렇게 공기를 오염 시키지 않아서 다행이다... 라는 생각도 들고요.

 

하여간 이상 테슬라 몰고 바닷가로 조개 잡이를 갔다오면 이야기 였습니다. 

반응형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