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개발자로서 현장에서 일하면서 새로 접하는 기술들이나 알게된 정보 등을 정리하기 위한 블로그입니다. 운 좋게 미국에서 큰 회사들의 프로젝트에서 컬설턴트로 일하고 있어서 새로운 기술들을 접할 기회가 많이 있습니다. 미국의 IT 프로젝트에서 사용되는 툴들에 대해 많은 분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솔웅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오랜만에 던저니스 게를 잡으러 West port로 갔습니다. (2023년 2월 1일)

입구에 있었던 Harbor Resort 건물은 불에 타서 다 폭삭 내려 앉았더라구요.

 

그리고 게들이 별로 없어서 상업용 게잡이 오픈일이 계속 연기 되는 바람에 부두의 dock들에는 게 통발이 산더미 처럼 쌓여 있었습니다.

몇번 연기 끝에 2월 6일 오픈이라고 하더라구요.

 

저는 게 트랩 두개로 세네번 던져 보았는데... 대부분 빈 트랩만 올라왔고 그나마 올라온 놈들은 다 사이즈가 작았습니다.

6인치가 넘어야 집에 가져올 수 있습니다.

 

ChatGPT에 이것 저것 물어봤더니... 대부분 맞는 대답을 했지만 몇몇가지는 틀린 대답을 내 놓더라구요.

예를 들어 이곳 워싱턴주에서는 던저니스 크랩 암놈은 그냥 놓아 주어야 하는데 그걸 잡을 수 있다라고 대답하는 등....

 

하여간 이 날은 집에 가져올 만큼 큰 게는 잡지 못하고 갈매기들에게 먹이만 주고 왔습니다.

 

 

February 1, 2023 I went to Westport to catch Dungeness crabs after a long time.

On this day, many things were unfamiliar to me.

Harbor Resort was burned to the ground.

Crab pots were piled up like a mountain because commercial crabbing wasn't opened yet...

Above all, no keeper Dungeness crabs were caught. 

I read an article about the massive die-off of Dungeness crabs last year.

Is it because of that?

Because of climate change?

On this day, I just fed the seagulls.

 

https://youtu.be/oJuM6p0oL1w

]

반응형

Comment


시애틀에서 올림피아로 이사를 온 후 계속 우리집 뒷마당에 찾아오는 사슴이 있다.

몇번 사슴이 지나가고 난 후 뭣 좀 먹을 걸 줄걸 그랬다라고 후회 했는데...

이번엔 마침 집에 뭐가 좀 있어서 던져 줬다.

처음엔 감자를 줬더니 먹질 않길래...

다음엔 땅콩을 좀 던져 줬다.

그 땅콩은 아주 잘 먹더라구...

다음에도 또 와라 사슴아.....

 

https://youtube.com/shorts/fvnvlIXJIR8?feature=share 

 

 

반응형

Comment


오랜만에 Razor Clam 채취가 허용 돼서 바닷가로 조개 캐러 갔다 왔습니다.

 

3일 동안 Open 됐었는데 3일 모두 갔어요.

 

첫째날은 너무 바람이 많이 불어서 포기하고 나머지 2일 동안 해변 모래사장에서 재밌게 태평양 맛조개를 캤어요.

 

1인당 15개로 제한이 돼 있어서 2명치 30개를 캐는데 한시간 남짓 걸립니다.

이틀동안 총 60 마리를 잡아서 맛있게.....

태평양 맛조개(Razor Clam)는 누가 뭐라 해도 내가 먹어본 조개 중에 최고로 맛있는 조개입니다.

 

https://youtu.be/kUqDqXPS6As

 

 

https://youtube.com/shorts/ca0StRLrHnY?feature=share 

 

 

반응형

Comment


2023년 첫번째로 Razor Clamming 이 오픈 됐다.

 

 

나는 첫날인 21일 갔었는데...

바람이 너무 부는데다 비까지 와서 해변까지 갔다가 그냥 돌아왔다.

 

페이스북 보니까 이날 잡았다고 사진 올린 사람도 하나도 없다.

 

강풍을 헤치며 바닷가로 가는 이 커플이 인상 적이었는데...

과연 그들은 이날 이 태평양 맛조개를 얼마나 캤을까?

 

https://youtube.com/shorts/ca0StRLrHnY?feature=share 

 

 

반응형

Comment


올해 들어 첫 무지개 송어 낚시를 갔다.

 

WDFW에서는 겨울에도 계속 송어를 stocking 하고 있었다.

 

시애틀에서 올림피아로 이사 온 후 첫 낚시 성공 케이스.

 

Fort Borst Lake - 나의 새로운 무지개 송어 낚시터가 될 전망이다. :) 

 

https://youtu.be/ti8aNguStbA

반응형

Comment


시애틀 근처 메이플 밸리에 살다가 남쪽으로 한시간 정도 걸리는 올림피아로 이사왔다.

일단 몇달 전 10년 넘게 일한 회사에서 짤린 이후로 계속 취직이 안되고 있어서 주거비가 비싼 시애틀 근처에 있을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집을 알아보던 중 남쪽으로 1시간 거리에 있는 올림피아의 한 주택 렌트를 찾았다. 숲으로 둘러싸인 조그만 주택가에 위치해 있었다.

메이플 밸리에서는 아파트에 살았는데 그곳은 차고가 딸린 주택을 거의 같은 가격에 렌트를 할 수 있었다.

소음도 많고 차고도없는 아파트 보다 조용한 올림피아 주택으로 이사가기로 결정했다.

올림피아는 시애틀이 있는 워싱턴 주 의 주도이다. 우리나라로 치면 도청 소재지 이다.

 

바닷가도 가까와서 낚시나 조개잡이 굴 채취하는 곳에 가는 것도 이전보다 1시간이나 더 절약할 수 있다.

바라기로는 이곳 관공서에 취직해서 안정된 직장을 가지고 다양한 야외 활동을 취미로 즐기는게 목표다.

새로운 Wild Foraging life 가 이곳 워싱턴주 올림피아에서 시작 됐다.

짐 정리도 어느정도 됐으니 이제 즐기자!!!!!!

https://youtu.be/ABiiTtv0t8c

 

반응형

Comment


드디어 올해 첫 송이 버섯을 땄다.

 

https://youtu.be/KWpLkfVb8EU

 

가뭄이 길었고 예년보다 기온도 높아서 올해는 송이 가뭄이다.

 

 

작년에는 10월에만 23 개를 땄고 재작년 에는 33 개를 땄다.

그런데 올해는 0개.

11월 3일이 돼서야 겨우 2개를 땄다.

 

이곳에서 오랫동안 버섯을 캐러 다녔던 미국 친구들도 올해는 송이 버섯 찾기가 어렵다고 한다.

 

이제 눈 내리고 얼어 버리면 끝인데........

 

앞으로 송이 버섯을 얼마나 더 딸 수 있을 지.....

 

하여간 화이팅이다......

반응형

Comment


얼마 전 와이프가 산에서 따온 버섯을 먹고 배탈이 난 적이 있다.

아마 덜 익혀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아니면 평소에 위가 안 좋아서 그랬던 것 같기도 하고......

 

페이스북 평소 가입 돼 있었던 버섯 관련 그룹들에 에 문의를 했더니 많은 댓글들이 올라 왔다.

 

그 글들을 좀 정리를 해 봤다.

 

Facebook Replies

 

I have had a similar reaction 1 time and 1 time only after eating lobster mushrooms.  I have eaten them since and many times before and have not had issues.  I don’t know what caused it.  My partner ate the same mushrooms and was just fine.  I know I have sensitivity to some mushroom species (like elfin saddles) so it may have been the host mushroom for the ascomycete (sp) was something other than Russula Brevipes and that affected me 🤷🏼‍♀️ totally unsure but you are not alone

 

Exactly my reaction to honeys. I've since not been able to eat any mushrooms, wild or cultivated, without the same adverse reaction. The pain was so excruciating I fainted.

 

Unfortunately, I have that reaction to morels. I ate them fine as a kid, but now they make me violently ill. So of course, I get stuck cooking mushrooms I love but can't eat. 😒😅

 

IDs are correct but that doesn't mean they aren't the cause. Could of had a spoiled mushroom or potentially she has an adverse/allergic reaction to them. Even a safe mushroom isn't safe for everyone same goes for all food.

 

i’ve also heard some folks get tummy ache from chanterelles too

 

Symptoms don't match what I'd expect from either of these species.

Some people have an adverse reaction to some wild mushrooms, but if she's eaten these before without issues I'd get to a doctor quickly. It could also be a host of other issues that need prompt attention.

 

There are many cases of people having adverse effects to edible mushrooms. Low stomach release of the enzyme trehalase for example. Please seek medical help.

 

Campylobacter Jejuni (from raw chicken or pork) has these symptoms.  I know from experience.  Was meat cooked with the mushrooms?

 

Changsoo Park  "People can get Campylobacter infection by eating raw or undercooked poultry or eating something that touched it. They can also get it from eating other foods, including seafood, meat, and produce, by contact with animals, and by drinking untreated water.".

 

I have the same reaction to Chanterelles. I ate them for years with no ill effects then one day I thought I was going to die and it’s been that way ever since. I can still eat all other varieties just not Chanterelle’s. Hope she is better soon!

 

If I don’t cook them for a very long time (12-15) minutes I will be up with the sh*ts for hours. Similar for my spouse. Pretty scary the first time it happens. Which makes it feel worse. Note: mushrooms contain chitin which must be cooked to be digested by humans. Some humans digest it better than others.

 

If I don’t cook some kinds super well, morels for sure, it can suck. 

 

I know a couple people who suddenly became ill affected by wild mushrooms after eating them for years. One was Chanterelles.

 

Shaun Hulsizer I got this as a kid after eating mushrooms almost daily for years. Wasn’t until recently that I can eat mushrooms again. Still can’t eat certain ones without heart burn and nausea

 

Tiffany Olsen Yes a friend of mine I used to trade I would pick mushrooms for them and they give me other veggies and different things in trade and one day she got sick after eating Chanterelles her whole life she wasn’t sure what it was so she tried again and sure enough got sick again so she doesn’t eat them anymore

 

In our house, I ate lobster with my husband the first time we found them. Super delicious! 

The next season we were excited to eat them again... BUT I am now allergic even though I heroically tried to eat three different geo locations in hopes that I would get not get sick, again... 

No luck. I cannot eat lobster mushrooms anymore. I would bet this is the case for your wife.

 

Those are 100% lobsters and chanterelles. Is there a possibility you may have undercooked them? My mom has had a similar reaction to undercooked chants

 

If she drank any type of alcohol. There is a high rate of people who have adverse effects from drinking alcohol and eating wild mushrooms.

The symptoms you described are very similar with the alcohol mixed with mushrooms.

 

Possible the mix of both mushrooms or alcohol. Lobster can bother some folks

 

Anecdotal evidence: 

When I was in Maine visiting family in September, we found many lobsters (mushrooms). It was my first experience with them. I ate way too much and had GI issues for three days. I totally overindulged and paid for it.

 

Agreed with the above comment, but in your pictures and video, the species ingested were correctly identified. She could have had an individual bad reaction to the mushrooms, had too many if it was the first time, or it could be something completely unrelated. But the mushroom IDs are correct and they are edible species which are safe for most people.

 

I have a friend that can eat chanterelles except whites (C. subalbidus).

 

Chanterelle mushrooms make me sick, too. Same happened to a friend of mine as well. Neither of us can eat them anymore.

 

Agree that IDs look correct. Lobster mushrooms can also cause reactions and stomach upset in individuals so don’t rule out either species as the possible cause.

 

Never munch on a hunch.

 

Some people aren’t able to tolerate mushrooms that are completely edible for most people. Has she ever had chanterelles and lobster mushrooms before?  (Also could have been something else she was exposed to and totally unrelated to the mushrooms.)

 

Mushroom in the first video does look like a chanterelle, though not 100% ID'able from the video alone. Not sure about the other vids (I don't think hedgehogs, they don't really look like spines underneath), but whatever they are, they are kind of decrepit.

More people are sickened by the bacteria on undercooked mushrooms than by toxic mushrooms. Did you cook the thoroughly before consuming?

https://MushroomObsession.com/

 

Over the years I have read lobster mushroom cause stomach issues in some.

 

If it was the mushrooms then you’d most likely have the same symptoms crop up. How are you feeling?

 

How is she doing today? Did you cook the mushrooms? The last two times I ate Lion's Mane I had abdominal pain and squeezing and nausea even though they were safely grown and ID'd.

 

I’ve been a chef for a long time and not only cooked and served these mushrooms under about any conditions possible, lobster and chanterelle mushrooms shouldn’t really give any discomfort to the eater. My guess is that there was some other sort of contamination involved. Time and temperature would be my first guesses and not properly cleaning the veggies can also add problems. But if done properly there shouldn’t be any issues.

 

So if it was chanterelles and lobster mushrooms they are both edible raw (at least Russula brevipes I’m unsure if the Hypomyces infecting them is different). So undercooking likely isn’t the issue unless there was some contamination of them like bacterial.

 

These mushrooms are both fine with alcohol for most people so unlikely the cause unless your wife has a rare insensitivity to the combo.

 

Mixing mushrooms isn’t an issue other than if you have a reaction you can’t tell which mushroom caused it.

 

The most likely cause here is possible contamination and/or individual sensitivity it one exasperated by her underlying GI issues. Could help to try each one separately in the future to see which caused it if it’s individual and if neither do you can likely point the finger at contamination or something other than the mushrooms entirely.

 

 

반응형

Comment


지난 월요일 바닷가로 태평양 맛조개를 캐러 갔습니다.

Razor Clam 은 한국의 맛조개랑 비슷한데 크기가 좀 큽니다.

시애틀에서 해변까지는 차로 한 3시간 거리 쯤 됩니다.

이곳 워싱턴 주에서는 1인당 15마리 까지만 잡을 수 있어서 이번에는 30 마리를 잡아 왔습니다. (와이프 와 내꺼 합해서)

 

이번 여행을 유투브 클립으로 만들었습니다.

 

https://youtu.be/RI94L7wFXhk

이번 여행은 총 거리가 왕복 268 마일인데요 킬로미터로 하면 430 km 정도 됩니다.

 

이번에는 테슬라 모델 Y로 다녀 왔는데 계산 해 봤더니 배터리가 딱 100% 소비 됐더라고요.

(중간에 Volta charging station이라고 무료로 충전 할 수 있는 곳에서 24% 정도 충전 했어요.)

 

미국은 가정용 전기가 1kWh 당 16 센트 입니다.

 

이걸로 계산 했더니 총 13 달로 들었고 중간에 무료로 충전한 거 빼면 10 달러로 다녀 온 셈이 되더라고요.

 

430키로미터를 주행 했는데 만 삼천원 정도 썼습니다.

 

구글링 해 보니까 코롤라 연비는 갤런당 33 마일 이더라고요.

 

 

계산해 보면 테슬라는 1 마일 달리는데 4 센트가 들고 코롤라는 같은 거리를 15 센트에 달리더라구요.

 

테슬라가 코롤라 보다 1/4 정도 입니다.

 

참고로 지금은 휘발유 가격이 좀 높은 상태 입니다.

 

그리고 테슬라는 부품이 휘발유 차보다 훨씬 적어서 그 부분에서 유지비가 적게 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테슬라는 다른 휘발유 차보다 가격이 훨씬 높고요.

 

10년 정도를 놓 고 구매 가격과 유지비용을 고려해서 생각하면 테슬라가 휘발유 차 보다 조금 더 돈이 든다고 봐야 겠네요.

 

돈을 제외 하고 보면 저는 테슬라를 타면서 아주 만족하고 있습니다.

운전하는게 재미 있어서 웬만하면 끌고 나가서 드라이브 하고 싶어요.

 

그리고 앞차에서 검은 연기 펑펑 쏟아 내는 걸 보면 나라도 지금 저렇게 공기를 오염 시키지 않아서 다행이다... 라는 생각도 들고요.

 

하여간 이상 테슬라 몰고 바닷가로 조개 잡이를 갔다오면 이야기 였습니다. 

반응형

Comment


이곳 워싱턴 주 Razor Clam 시즌이 얼마 전부터 오픈 됐다.

지난 주에는 너무 늦은 시각이라서 가지 못했다. 집에서 2시간 거리라서...

 

이번주에 마침 밀물 시간이 맞아서 가기로 했다.

 

테슬라를 구입한 후 첫번째 바다 여행이었다.

 

왕복 4시간.

 

중간에 쇼핑하면 잠깐 공짜 충전소 (Volta Charging Stations - 2 시간 공짜)에서 충전해서 여유있게 돌아올 수 있었다.

집에 왔더니 아직 30%가 넘게 남아 있었다.

 

이정도 거리는 중간에 별도로 충전 안 해도 될 듯 했다.

 

레이저 클램은  1인당 15마리가 제한이다.

 

나는 이날 10 마리 밖에 잡지 못했다.

 

Twin Habors beach 와 Long Beach 쪽은 상대적으로 레이저 클램이 적은 듯 했다.

주위에 많은 사람들이 리밋 을 채우지는 못했지만 가끔 채운 사람들도 보였다.

 

아직은 실력이 부족한 듯.

 

다음에 Copalis or Mocrocks beach쪽에 오픈 하면 가 봐야 겠다.

 

그곳에는 나 같은 초보자도 쉽게 리밋 을 채울 수 있다.

 

https://youtu.be/4YYARNwTII4

반응형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