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개발자로서 현장에서 일하면서 새로 접하는 기술들이나 알게된 정보 등을 정리하기 위한 블로그입니다. 운 좋게 미국에서 큰 회사들의 프로젝트에서 컬설턴트로 일하고 있어서 새로운 기술들을 접할 기회가 많이 있습니다. 미국의 IT 프로젝트에서 사용되는 툴들에 대해 많은 분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솔웅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이번 국정원의 이석기와 RO에 대해 내란음모죄를 적용하고 공개 수사하는 것과 관련... 진보 세력 내에서 이석기와 RO 에 대한 비판을 비판하는 의견이 있습니다.

옛날 반독재 시대때 대동단결을 외치는 모습을 아직도 보는 듯 한데요.


이런 의견이 오마이뉴스의 한 기사로 올라왔습니다.


'이석기'를 대하는 진보의 자세, 이게 최선인가

[주장] 세상을 바꾸고자 하는 당신의 양심은 어디로 향하는가


이석기를 비판하면 부활하는 수구 독재 세력에 놀아나는 것처럼 얘기들을 하는데..

저는 오히려 80년대의 저 대동단결의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진보 세력들이 수구 독재 권력에 놀아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생각을 바탕으로 이 글에 대해 댓글을 달았는데요.


이 댓글을 제 블로그에 정리하고 싶네요.


나중에 제대로 정리해서 아티클을 하나 써서 주위분들과 같이 공유하고 토론해봤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어서요.



  • 뿌네 2013-09-07 23:13:37

자 글쓴이가 무엇을 비판하는 건지 명확히 해 보겠습니다. 사상의 자유는 100% 지켜질 수 밖에 없습니다. 사람 머리속에 뭐가 있는지 알 수 없으니까요. 일반적으로 말할 때 사상의 자유에는 표현의 자유까지 포함 되는 겁니다. 표현의 자유는 100% 허용될 수는 없습니다. 바로 이 표현의 자유를 어디까지 허용할 것인가가 핵심입니다. 이석기 및 그 부류에게 국가 보안법의 고무 찬양죄 등이 적용될 수 있다는데는 이견이 없습니다. 하지만 이게 이슈가 되지는 않습니다. 이미 국가보안법은 많은 사람들에게 법으로서의 권위를 크게 인정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글쓴이가 말하는 진보는 거의 100% 이 국가보안법 폐지를 요구하는 사람들 일 겁니다.


  • 뿌네 2013-09-07 23:18:43

두번째는 내란 음모죄입니다. 이 내란 음모죄에 대해서는 글쓴이가 말하는 진보들이 모두들 말도 안되는 혐의이고 법원 판결에서는 이 죄목이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일부 보수들조차 그렇게 얘기하고 있습니다. 글쓴이가 말하는 진보세력들은 대부분 국정원이 불법선거개입으로 위기에 처하자 이를 모면하기 위해 이 사건을 꺼내 들었다라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진보세력들이 뭘 비판하는 걸까요? 주사파들의 사상 자체를 비판하는것이 아닙니다. 그들이 수령론에 입각한 조직체계와 실천론이 민주화 이후 얻어낸 합법공간에서의 활동에서 진보세력에 방해가 됐기 때문에 그 점을 비판하는 겁니다. 그들의 행동이 불법이라 법적용을 해야 한다고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행동이 진보진영에서 올바르지 않았기 때문에


  • 뿌네 2013-09-07 23:23:57

세번째글 입니다. 그 올바르지 않은 실천을 비판하는 겁니다.

글쓴이는 왜 그걸 비판하는 거죠? 획일주의와 진영주의에 입각한 합리적이고 논리적이지 않은 비판이십니다.
지금의 실천은 독재 권력과 비합법, 반합법적으로 투쟁하던 시기와 다릅니다. 의회내에서 국민의 지지(투표로 표현되는)를 받기 위한 실천이 우리의 임무입니다. 그것이 선배들의 피로 얻은 공간을 더욱 더 풍부한 민주화의 공간으로 만들어 가야 할 우리의 의무입니다.

이 공간에서의 파트너는 보수입니다. 진보의 파트너는 보수입니다. 그리고 적대적인 관계에 있는 이들이 이 합법공간을 부정하는 권위주의 독재 세력과 구태를 못벗은 시대착오적인 세력입니다. 선배들의 피로 얻은 성과물을 흐트려뜨리는 부활하는 독재세력과 잔존하는 시대착오세력이 우리가 척결해야 할 대상입니다


  • 뿌네 2013-09-07 23:28:45


네번째 글입니다.
그러니까 글쓴이의 글은 시대착오적인 구시대의 관념에서 나온 잘못된 판단입니다. 그런 판단과 주장은 도리어 부활하는 독재세력들에게 정당성을 주는 자양분이 될 뿐입니다. 글쓴이가 말하는 진보세력은 이석기 부류의 인간들에게 국가보안법을 적용하거나 내란음모죄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거나 그런 주장에 동조하지 않습니다.

진보세력은 선배들의 민주화를 위한 피로 만들어낸 성과물인 이 공간을 다시 해치려는 독재 부활 세력과 일부 운동권의 구시대적인 실천에 대한 비판을 하는 것입니다. 부디 시대착오적인 관념에서 벗어나서 올바른 판단을 하는 진정한 진보의 입장을 계속 성장시켜 나가는 글쓴이가 되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소도리 2013-09-07 23:38:18


제가 이해하기로는... 이석기에대한 비판은 모두 인정한다고 하더라도 작금의 본질은 이석기에 있는것이 아니라 수구세력들의 진보세력 죽이기에 나름 현명한 사람들 이라고 생각했던 사람들도 꼬랑지를 내리는데 그 모습에 피실피실 웃을 수구공작세력들을 상상하니 등골이 오싹해진다~~~ 라는걸로 이해 됩니다만...


  • 뿌네 2013-09-08 01:43:11

제 이해로도 수구세력들의 합리를 추구하는 세력들을 무력화 시키는 과정이 이번일의 본질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 수구세력에 선배들의 피로 만든 합법적인 공간을 무시하는 수구 부패 세력과 구시대 조직관과 실천관을 가지고 있는 운동권내의 기득권인 수구 운동권 세력이 다 포함 됩니다. 이 둘은 서로가 존재의 전제 조건이 되는 세력들 입니다. 수구 기득권 세력들의 존재를 위협하는 것은 합리적인 상식의 공간 입니다. 이 공간을 확보하려고 선배들이 피를 흘린 겁니다. 이 공간은 합리적인 진보와 합리적인 보수가 같이 지켜야 합니다. 진보세력들이 그 공간을 지키지 못하고 공간 밖에 있는 수구 부패 세력의 부활이 점점 손 쉬워져서 수구공작세력들이 피실피실 웃는 것 아닐까요? 합리적인 상식과 함께 민주주의를 성장시킵시다.



  • 뿌네 2013-09-08 02:40:08

저는 수구세력들의 진보세력 죽이기에 나름 현명한 사람들이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이 꼬랑지를 내린다는 표현은 별로 동의가 되지 않습니다.

현실을 진지하게 고민하지 않고 옛날의 타성에만 젖어서 덜 선명하게 보일까봐 과거 이미 정해진 틀에 현실을 그대로 끼워 맞춰서 비판하는 성의 없는 진보들의 자세가 비겁해 보일 뿐입니다.


-----------------------------


facebook에서 이어진 논의 계속


Hee Kim 음.. 제 생각으로는, 이건 어느 문제에 집중하느냐 하는 '우선순위'의 문제이고 언제 무엇을 하느냐 하는 '타이밍'의 문제이지, 진보의 운동방식에 대한 반성을 아예 하지말자는 이야기는 아닌 듯 한데요..


Changsoo Park 이 건 꾸준한 실천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타이밍의 문제라고 보는 자세는 너무 단기적인 시각에 매몰돼 있는 자세가 아닌가 싶네요. 깊고 진지한 고민 없이 가벼운 전술만 판치는 그런 자세들이 바로 외부 요건에 쉽게 휘둘리도록 만드는 자세 아닐까요?


Hee Kim 아마도 현시점을 반여권의 동력이 완전히 죽을 수도 있는 터닝 포인트로 보느냐 아니냐 하는 위기감 판단의 차이일지도 모르겠네요.


Hee Kim 노대통령이 진짜 뭘 잘못해서 그 수모와 죽음까지 당하신 게 아니니, 이젠 일단 저들의 프레임을 깨는 것이 먼저가 아닐까 하는..


Changsoo Park 민 주화 운동으로 어떤 큰 틀은 바꿨습니다. 외형적인 부분이요. 선배들의 선도적인 투쟁과 희생의 도움이 컸더는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겁니다.... 내용적이고 근본적인 부분들은 사람들이랑 같이 채워 나가야 한다고 봅니다. 합리적인 상식을 가진 사람들이요. 보수이던 진보이던..말씀하신 그 프레임을 깨는 것도 그 사람들이랑 같이 해야 한다고 봅니다. 사람사는세상을 만들려면 그 세상에 같이 살아야 할 사람들을 주체로 서게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요? 지금의 실천에서 희수님에게 합리적인 보수는 어디에 있나요? 그 사람들과 함께 사람사는세상을 만드는 일을 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수구친일부패 세력에 거의 흡수되서 그 존재감도 없는 합리적인 보수에게도 우리가 있다는 것을 알려야 하지 않을까요? 그들에게 우리가 믿음의 존재로 다가가야 하지 않을까요? 그런 생각을 진지하게 해 보자고 많은 사람들에게 얘기하고 싶은게 제 마음 입니다.


Hee Kim 동의합니다. 함께 고민해봐요 (^^).


Changsoo Park 예.. 그래요.. 좀 더 덧붙이고 싶은건.. 그 프레임을 깨는건 나나 어느 일부에 의해서가 아니라 프레임을 깨고 같이 세상을 살아갈 사람들과 함께해야 의미가 있다는 것...아니면 계속 반복될 뿐일 것이라는 것을...

반응형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