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개발자로서 현장에서 일하면서 새로 접하는 기술들이나 알게된 정보 등을 정리하기 위한 블로그입니다. 운 좋게 미국에서 큰 회사들의 프로젝트에서 컬설턴트로 일하고 있어서 새로운 기술들을 접할 기회가 많이 있습니다. 미국의 IT 프로젝트에서 사용되는 툴들에 대해 많은 분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솔웅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11월 19일 2021년도 마지막 송이버섯 산행을 갔습니다.

11월 24일에도 한번 더 갔지만 하나도 따지 못했습니다.

앞으로 갈 계획이 없으니 올해의 송이버섯 채취는 11월 19일로 마감이 됐네요.

 

지난번엔 Bellingham에 있는 Larrabee state park으로 갔는데 송이는 못 보고 딱따구리만 보고 왔죠.

그래서 이번에는 안전빵으로 항상 다니는 레이니어산 남동쪽으로 갔습니다.

 

올해도 한 두어달 동안 송이버섯 산행을 재밌게 즐겼습니다.

이곳 시애틀 (워싱턴주) 의 겨울은 굴과 razor clam 그리고 게낚시와 오징어 낚시의 계절입니다.

 

봄에는 고사리와 블랙베리, 여름에는 낚시, 가을에는 버섯 이렇게 일년내내 자연을 즐기면서 먹을거리를 마련할 수 있습니다.

 

참 봄에도 이곳 사람들은 곰보버섯 (Morel mushroom)을 많이 따더라구요.

전 올해 실패 했지만 내년 봄에는 이 곰보버섯 채취도 도전해 볼 생각입니다.

 

 

 

 

 

반응형

Comment


누군가가 Bellingham 근처에 있는 Larrabee state park에서 송이버섯을 땄다는 소식을 들었다.
새로운 송이버섯 장소를 물색하러 긴 추수감사절 휴가 기간중 산행을 갔다.
집에서는 두시간 정도 걸린다.

이곳의 산은 1800 피트(550m) 인데 이날은 비가 와서 1000피트 (300m) 정도까지 올라갔다가 도중에 내려와야 했다.

그래서인지 송이버섯은 보지를 못했다.

대신 가까이 다가가도 도망가지 않는 용감한 딱따구리들을 보았다.


어렸을 적 보았던 딱따구리 만화에서 나오는 것처럼 머리는 빨갛고 큰 소리나도록 나무를 쪼아대는게 신기했다.

그 외에 신기하게 바위 위에서 자라는 나무를 보았고 아름다운 호수와 그 호수에 비친 나무들도 보았다.
느타리버섯, 큰갓 버섯을 비롯해 다른 많은 버섯들도 있었다.

이곳에서 송이버섯을 따려면 두어시간 등산을 해야되서 나한테는 조금 무리인것 같다.
당분간은 계속 레이니어산 남동쪽에서 송이버섯 산행을 해야 겠다.

반응형

Comment


 

티스토리 블로그에 관리자 계정으로 접속하는게 잘 안되네요.

그래서 포스팅이 좀 늦었습니다.

 

11월 13일에 레이니어산에 송이버섯 산행 갔던 이야기 입니다.

 

 

 

반응형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