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개발자로서 현장에서 일하면서 새로 접하는 기술들이나 알게된 정보 등을 정리하기 위한 블로그입니다. 운 좋게 미국에서 큰 회사들의 프로젝트에서 컬설턴트로 일하고 있어서 새로운 기술들을 접할 기회가 많이 있습니다. 미국의 IT 프로젝트에서 사용되는 툴들에 대해 많은 분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솔웅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레이니어 산이 보이는 집에 산다.

매일 산 모습이 다르다.

저 산을 기준으로 서쪽은 흔히 알려져 있듯이 비가 많이 오는 시애틀이다.

그리고 동쪽은 믿어지지 않지만 비가 많이 안 오는 사막지대.

 

저 산을 비롯한 Cascade 산맥의 산들이 너무 높아서 비 구름들이 넘어가지 못하고 서쪽 시애틀에 비를 다 쏟아 놓는다.

 

그 덕분에 시애틀 사람들은 비를 보며 커피를 마신다. 자주 마신다...

 

 

반응형

Comment


2021년 12월 31일 Copalis beach로 Razor Clamming을 갔습니다.
도착한 시각은 오후 2시 30분.
때마침 한국에서는 2022년 새 해가 떠오르는 시각이라 해돋이를 보았습니다.
이날은 Razor Clam hole들을 쉽게 찾을 수 있어서 40분 만에 30개를 캤습니다. (1인당 15개가 리밋)
돌아오는 길에 미서부에서의 2021년 마지막 석양을 바라보았습니다.
이미 2022년도의 해돋이를 보고 난 후 보는 2021년도의 마지막 석양은 좀 아이러니 했습니다.
어쨌든 Adieu 2021 and Welcome 2022. Happy new year.

 

 

 

Went to Razor Clamming to Copalis beach on December 31, 2021.
Arrival time was 2:30 PM.
At the same time, in Korea, it was the time of the new year of 2022, so I saw the sunrise through internet.

On this day, the Razor Clam holes were easy to find, so I harvested 30 of razor clams in 40 minutes. (15 per person limit)

On the way home, I watched the last sunset of 2021 in the USA west.
The last sunset in 2021 to see after seeing the sunrise in 2022 was a bit ironic.

Anyway, Adieu 2021 and Welcome 2022. Happy new year.

 

반응형

Comment


지금 내가 사는 곳은 메이플 밸리로 시애틀에서 한 30여분 걸리는 작은 마을 이다.

이곳에서 얼마전 (12/2) 크리스마스 트리 점등식이 열렸다.

 

작은 마을 답게 소박하고 이쁘게 행사를 진행했다.

 

 

 

반응형

Comment


이제 송이버섯 철도 끝나고 본격적으로 Razor Clamming 을 즐기기 시작했다.

추수감사절 휴가 때 이틀 연속 시애틀 지역의 맛조개 채취를 나갔다.

 

힘은 들었지만 이틀 연속 limit을 채웠다.

1인당 20마리씩 둘이 40마리..

이틀이니까 총 80마리를 잡아왔다.

 

이 지역 Razor Clam은 맛이 환상적이다.

 

 

반응형

Comment


11월 19일 2021년도 마지막 송이버섯 산행을 갔습니다.

11월 24일에도 한번 더 갔지만 하나도 따지 못했습니다.

앞으로 갈 계획이 없으니 올해의 송이버섯 채취는 11월 19일로 마감이 됐네요.

 

지난번엔 Bellingham에 있는 Larrabee state park으로 갔는데 송이는 못 보고 딱따구리만 보고 왔죠.

그래서 이번에는 안전빵으로 항상 다니는 레이니어산 남동쪽으로 갔습니다.

 

올해도 한 두어달 동안 송이버섯 산행을 재밌게 즐겼습니다.

이곳 시애틀 (워싱턴주) 의 겨울은 굴과 razor clam 그리고 게낚시와 오징어 낚시의 계절입니다.

 

봄에는 고사리와 블랙베리, 여름에는 낚시, 가을에는 버섯 이렇게 일년내내 자연을 즐기면서 먹을거리를 마련할 수 있습니다.

 

참 봄에도 이곳 사람들은 곰보버섯 (Morel mushroom)을 많이 따더라구요.

전 올해 실패 했지만 내년 봄에는 이 곰보버섯 채취도 도전해 볼 생각입니다.

 

 

 

 

 

반응형

Comment


워싱턴주 (시애틀)로 이사온지 2년차.

버섯 산행도 2년차.

올해 처음으로 노루 궁뎅이 버섯을 찾았다.

신기하게 생겨서 공부를 좀 했다.

공부한 내용을 내 유투브에 올렸다.

 

 

2nd year in Washington State.
I foraged Hericium (Bear's head-tooth) mushrooms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I wanted to know more about this mushroom, so I did some research.
The contents are summarized in this youtube clip.
The contents of this clip are roughly as follows. 

- Name of the mushroom
  USA : Lion's mane, Bear's head tooth etc.
  Korea : roe deer's butt
  USA : Monkey's head
- Habitat : Locations I found this mushroom near Mount Rainier etc.
- Benefits of this mushroom 
- Various dishes using this mushroom

 

반응형

Comment


집 근처 Green River 라고 하는 냇물이 있다.

(내 기준으로는 강이라고 하기에는 좀 너무 작다.)

 

이곳에 보름 전부터 연어들이 올라온다는 얘기가 있었다.

 

얘기 듣자마자 구경갔다가 낚시꾼한테 연어 한마리 얻어와서 잘 먹었다.

(맛은 있었지만 냄새가 좀 이상했다.)

 

보름만에 다시 갔을 때는......

 

자신들의 임무를 다 끝마치고 죽은 연어들로 그 냇물이 가득 찼다.

 

그나마 살아있는 놈들도 거의 힘이 다 빠져 도망도 못가고 그냥 사람들 손에 잡혔다.

 

 

상류쪽으로 두세군데 더 올라가 봤는데....

모두들 죽은 연어로 가득했다.

 

 

반응형

Comment


Squid, Octopus, Red Rock crab and Sixgill shark

 

이곳 시애틀에 있는 Puget Sound에서는 요즘 오징어 잡이가 한창이다.

난생 처음 오직어 낚시를 나갔는데...

운 좋게 오징어 뿐만 아니라 문어와 게도 잡고 다른 사람이 큰 상어와 낚싯줄을 사이에 두고 힘겨루기 하는 장면도 봤다.

 

물론 오징어 (한치)도 듬뿍 잡아 와서 맛있게 먹어 주고...

오징어 잡이는 겨울 내내 할 수 있는 것 같다.

가끔 오징어가 먹고 싶으면 나가서 잡아 올 수 있어서 좋네.....

 

 


I went squid fishing to Puget Sound.
On the first day, I caught an octopus and a crab. (Released them)
I couldn't catch a single squid.
I was able to bring about 50 squids because my wife caught  quite a bit and young couple next to her gave a lot.
Thanks young couple! ;)

On the second day, I caught about 30 by myself.
My wife caught about 10 and was able to take about 40.
I also caught a Red Rock Crab that day.
It's not the season, so I let it go.

However, the highlight of the day was the sixgill shark.
This is my first squid fishing in my life, and I think I had some strange experiences from the beginning. 

 

 

 

반응형

Comment


워싱턴주 시애틀

 

지난주부터 집 근처에 있는 Puget Sound에서 게 낚시가 허용 된다고 해서 게 낚시를 나갔다.

그런데 뜻 밖에도 연어 낚시 하는 무리들을 구경하게 됐다.

 

이 날 운이 좋았는지 연어들이 많이 잡혔고 특시 어떤 여자는 이 대물 연어와 10분 넘게 힘을 겨루다가 결국 놓쳤다.

 

비록 놓쳤지만 옆에서 보는 사람은 10분 내내 즐거웠다.

아마 놓친 사람도 충분히 손맛을 즐겼을거다.

 

낚시꾼들이 사용하는 루어는 대개 이랬다.

 

다음주엔 나도 이 루어를 준비해서 연어 낚시에 도전해 봐야 겠다.

대개 이런 놈들이 잡혔다.

 

나는 게는 한마리도 못 좁고 낚시로 이런 잡것들만 잡았다.

반응형

Comment


이번 시즌 마지막 razor clamming을 갔다.

다음 Open은 10월 이후에 할 것 같다.

Razor Clam을 잡으러 가려면 반드시 지나가야 하는 도시가 있는데... 바로 Aberdeen이라는 도시다.

예전에 번영했던 도시였을 것 같은데 지금은 old city이다.

그런데 이 도시가 바로 Nirvana가 태어난 고장이다.

Kurt Cobain이 친구들과 같이 만든 그룹이 Nirvana이고 주로 Seattle 권에서 활동했다.

90년대 Rock을 뒤집어 버렸던 Smells like teen sprit을 불렀던 그룹.

매번 이 도시를 지날 때 마다 그 노래를 흥얼 거리고는 한다.

이번 youtube 클립은 Nirvana를 생각하면서 만들었다.

배경 음악은 Smells like teen spirit을 사용했다.

 

 

 

반응형

Comment

이전 1 2 다음